보도/해명설명 자료

  • 도정소식
  • 도정소식
  • 보도/해명설명 자료

고품질 고구마 생산, 본밭 관리는 이렇게

  • 조회 : 210
  • 등록일 : 19.07.15


고품질 고구마 생산, 본밭 관리는 이렇게

 

- 적절한 토양 수분관리와 김매기 작업 당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은 본격적인 여름철로 접어듦에 따라 안정적인 고구마 생산을 위한 관리를 당부하였다.

 

고구마를 본밭에 심고 5060일이 지나면 덩이뿌리가 형성되고 몸집이 커지는데, 이 시기에 적절한 토양 수분과 잡초 관리가 중요하다.

 

덩이뿌리 형성에는 토양 수분이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생육 기간 동안 적절한 수분 관리가 필요하다. 초기에는 뿌리가 잘 내리도록 자동물뿌리개(스프링클러)나 분수호스 등 장비를 활용해 2시간 정도 충분히 물을 주어야 효과적이다. 물은 한낮보다는 오후 늦게 주는 것이 좋은데, 한낮에는 식물체가 흡수하는 물의 양보다 공기 중에 날아가는 양이 더 많아 비효율적이다.

 

생육 기간에 고온으로 가뭄이 계속되면 일주일에 1회 정도 물을 줘 토양 수분을 알맞게 유지한다. 생육 초기에 뿌리가 잘 내리지 못하면 덩이뿌리 수가 적어지며, 덩이뿌리가 잘 형성되어도 비대기에 수분이 부족하면 수량 감소로 이어진다. 가뭄이 지속되면 덩이뿌리 성장이 늦어지기 때문에 적기보다 1개월 정도 늦춰서 수확하면 수량 감소를 줄일 수 있다.

 

특히, 점질(호박)고구마는 분질()고구마에 비해 덩이뿌리가 늦게 커지기 때문에 140일 이상 재배한 뒤 수확하는 것이 좋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작물연구과 문진영 연구사(055-254-123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고품질 고구마 생산, 본밭 관리는 이렇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고품질 고구마 생산, 본밭 관리는 이렇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담당부서 : 공보관 보도지원담당  
  • 연락처 : 055-211-2051

최종수정일 : 2017-1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해명설명 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104001003000)
소셜계정 댓글등록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