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설명 자료

  • 도정소식
  • 도정소식
  • 보도/해명설명 자료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 조회 : 120
  • 등록일 : 19.05.07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1 번째 이미지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2 번째 이미지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3 번째 이미지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4 번째 이미지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 경남 특화 해만가리비 선발육성을 위해 미국산 어미 도입

- 다양한 지역 미국산 어미 이용하여 환경변화에 강한 품종개발 추진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기후변화로 인한 패류양식 생산량 감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방지하고 수익성 제고를 위해 새로운 양식품종으로 각광 받고 있는 해만가리비를 경남 특화 품종으로 개발하기 위하여 해만가리비 선발 육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경남지역에서 양식되고 있는 해만가리비는 중국에서 이식된 인공종자로 유전적 다양성이 결여된 어미로부터 여러 세대를 거쳐 생산되어 어린 조개 양성 시 기형발생률이 높고, 봄철 대량 폐사로 인해 품종개량이 절실히 요구되어 왔다

 

이에 따라,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경남연안에 최적화된 경남특화 해만가리비를 개발하기 위해 MOU를 체결한 미국 메릴랜드주 해양환경기술연구소(IMET)20191월에 방문하여 미국 동부 다양한 지역의 어미집단 이식에 대한 협의를 거쳐 20194월과 5월에 이식하였다.

 

그리고 올해는 겨울철 저수온과 여름철 고수온에 강한 내성품종을 개발하기위해 미국동부의 버지니아주(북위 36.845180°)와 매사추세츠주로(북위 41.288977°)부터 411일과 53일 두 차례 해만가리비 어미를 도입하였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두 지역의 어미집단을 이용해 지속적인 종보존과 교배를 통해 기후변화에 강한 품종을 개발하여 보급할 계획이다.

 

해만가리비는 북아메리카 대서양연안이 원산지로 고수온에 강하고 성장이 빨라 그해 상품출하가 가능한 장점이 있어 미국은 1900년대 중국은 1990년부터 우리나라는 2012년부터 패류양식 품종으로 각광을 받아왔다

 

그러나 원산지인 미국은 2000년대 들어와 자연산 해만가리비 자원량이 급격히 감소하여 야생 해만가리비 채집조차 어려워져 미국동부 지역의 각 주마다 해만가리비 자원회복을 위한 연구가 활발하고, 중국에서는 1997년 말부터 어미 비만부족, 실내 인공종자 및 치패의 잦은 폐사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하여 2000년대부터 대대적으로 미국 동부로부터 어미를 어렵게 수집하여 유전육종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인석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우리 연구소는 그동안 축척해온 해만가리비 인공종자 기술을 미국산 어미 선발육종에 적용하여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경남산 해만가리비 개발에 총력을 기울여서 경남지역의 새로운 특화수산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우량종 보존과 종자보급에 전념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수산자원연구소 수산연구담당 이정미 주무관(055-254-3436)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담당부서 : 공보관 보도지원담당  
  • 연락처 : 055-211-2051

최종수정일 : 2017-1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해명설명 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104001003000)
소셜계정 댓글등록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