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도정소식
  • 도정소식
  • 보도자료

경남도, 가야시대 출토유물 보물 지정 추진

  • 조회 : 104
  • 등록일 : 18.02.13
  • 제공부서

    가야사연구복원추진단 

  • 구분

    보도자료 

  • 담당자

    이민우 

  • 전화번호

    055-211-4555 

  • 부제목

    3월 경남도 문화재위원회 심의 후, 4월 중 국가문화재로 신청 계획, 민간자문단과 가야유적․유물 기초조사 결과 및 조사연구 방향 협의 

  • 첨부파일

    가야사민간자문단분과회의.jpg (3654 kb) 바로보기

경남도, 가야시대 출토유물 보물 지정 추진 1 번째 이미지



경남도, 가야시대 출토유물 보물 지정 추진

- 3월 경남도 문화재위원회 심의 후, 4월 중 국가문화재로 신청 계획

- 민간자문단과 가야유적유물 기초조사 결과 및 조사연구 방향 협의


남도는 13LH토지주택박물관(진주시 소재)에서 가야문화권 민간자문단 조사연구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선정 가능성이 있는 유물에 대해서는 국가문화재로 신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심광주 LH토지주택박물관장(조사연구분과위원장) 등 자문위원들과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도내 가야시대 유물 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위한 대상 추천 자문, 도내 시군별 가야유적 기초조사 검토 등 가야사 복원을 위한 토론과 자문이 있었다.


또한 국회에서 진행 중인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대응방향을 협의하고 문화재청의 올해 가야사 연구복원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도는 이번 자문회의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선정 가능성이 있는 유물에 대해서는 3월에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4월 중으로 문화재청에 국가문화재로 신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지난 122일부터 시군과 합동으로 가야시대 유적 현황을 조사했으며, 1,083건의 유적을 확인하였고, 시군에서 관리 중인 국가 귀속문화재 중 가야시대 유물은 8,440점으로 조사되었다.


현재 도내에서 출토된 가야유물 중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물은 국보로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 중인 기마인물형뿔잔이 있고, 국립진주박물관에는 보물인 도기바퀴장식뿔잔이 보관 중이다.


김제홍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가야사 로드맵 청사진에 수려한 색을 입히려면 민간자문단 위원 한분 한분의 관심과 성원, 고견이 필요하다.”, “경남도에서도 위원 의견과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가야사 연구복원을 주도면밀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야문화권 민간자문단은 조사연구, 복원정비, 문화재활용 등 3개 분과로 활동 중이며, 대학, 연구기관을 비롯한 가야사 민간전문가와 가야문화권 주요시군 부단체장 등 23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남도는 매월 1회 이상 분과위원회를 포함한 위원회를 개최하여, 관 협치와 소통으로 가야사 연구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가야사연구복원추진단이민우 주무관(055-211-455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 담당부서 : 공보관 보도지원담당  
  • 연락처 : 055-211-2051

최종수정일 : 2017-1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104001003000)
소셜계정 댓글등록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