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설명 자료

  • 도정소식
  • 도정소식
  • 보도/해명설명 자료

로봇랜드 재개장 앞두고 고용승계 갈등(KBS7 뉴스 20.06.02.자 보도에 대한 해명)

  • 조회 : 344
  • 등록일 : 20.06.03

1. 보도 내용

 

로봇랜드 개장시 서울랜드가 정규직으로 채용한 자회사 직원 113명에 대해 새 운영사로부터 1년 단위 비정규직 근로계약과 최대 7%이상 임금 삭감 요구를 받음

 

이중 80여 명은 비정규직으로 계약했지만, 나머지 비정규직 계약을 거부하고 노동조합에 가입한 20여 명은 사실상 해고 위기에 놓였음

 

당초 pfv와 맺은 위탁계약서에 본 계약이 종료되어도 직원의 고용관계를 동일한 조건으로 승계한다고 되어 있는데 재단은 고용의무 미이행

 

2. 사실 확인

 

재단과 새 운영사간 테마파크 위탁운영 계약시 1년 기준으로 계약하여 근로계약도 1년 단위로 계약하였을 뿐이며, 재계약이 가능하고, 퇴직금 및 경력승계를 인정하기 때문에 정규직으로 채용된 것으로 봄

 

 

현재 로봇랜드는 적자구조로 인해 경영개선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그동안 5차례에 걸쳐 고용승계 협의를 거쳐 임금을 삭감하게 되었으며, 상위 직급은 1.5% ~ 7%로 차등 삭감하고, 하위직은 임금을 유지하기로 함

 

로봇랜드재단은 당초 새 운영사 입찰공고시 기존 직원이 원할 경우 우선채용한다는 조건에 따라 새 운영사가 선정된 후 고용승계를 지속적으로 요청하는 등 최대한 노력하고 있음

 

- 현재 기존인력 112명 중 현장직은 모두 고용승계되고, 사무직중 일부는 미계약 상태이나, 6월초까지는 채용절차를 마무리할 예정

 

3. 동 보도에 대한 로봇랜드재단의 입장

 

 

로봇랜드 고용관계는 경영상의 문제로 원칙적으로 영업권 양수도 당사자인 서울랜드서비스와 어린이대공원 간의 문제이나, 재단은 테마파크 직원들에 대한 고용유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임

 

로봇랜드 재개장 앞두고 고용승계 갈등(KBS7 뉴스 20.06.02.자 보도에 대한 해명)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봇랜드 재개장 앞두고 고용승계 갈등(KBS7 뉴스 20.06.02.자 보도에 대한 해명)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담당부서 : 소통기획관 소통기획담당  
  • 연락처 : 055-211-2051

최종수정일 : 2017-1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해명설명 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104001003000)
소셜계정 댓글등록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