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도지사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가겠습니다.

보도자료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 조회 : 27
  • 등록일 : 19.10.13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1 번째 이미지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2 번째 이미지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3 번째 이미지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 13일 오전 11, 수로왕릉 내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 김경수 도지사, 초헌관 역할 맡아 수행...“가야문화 복원은 전 국민의 과제, 특별법 제정 반드시 필요

 

가락국 시조대왕 수로왕부터 9대 숙왕까지 가락국 9왕조의 왕과 왕후를 추모하는 추향대제가 13일 오전 11, 국가사적 제73호인 김해시 수로왕릉 내 숭선전과 숭안전에서 종친회와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초헌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아헌관은 김정호 국회의원, 종헌관은 최신승 김해향교 유림이 각각 맡아 역할을 수행했으며, 경북 제동서원 김상환 원장과 김성영 집례기능이수자가 대축과 집례를 맡아 대제를 진행했다.

 

숭선전은 수로왕과 왕후의 신위를 봉안하고 향화를 받드는 전각으로, 우리나라 8(八殿) 중의 하나이며, 2대부터 9대까지 8왕조의 왕과 왕비의 신위는 숭안전에서 봉안하고 제향을 올린다.


숭선전 제례는 가락국이 멸망한 이후 새로운 나라가 들어선 뒤에도 1800여 년을 전승해오는 가락국 시조대왕의 상징적인 제례문화로서 조선시대에는 왕의 전교로 예조에서 향과 축문을 내려 경상도 관찰사가 봉명치제하던 역사적인 제례다. 19901230일에 경남무형문화재 제11호로 지정된 이후, 매년 음력 315, 915일에 춘추향대제를 봉행한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는 가야문화 복원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대한민국의 역사를 복원하는 일이라며, “경남은 명실상부한 가야문화의 중심으로 그간의 노력이 하나하나 결실을 맺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야문화 복원은 가야 후손들만의 관심사가 아닌 국가적 과제다.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 등 가야문화의 계승과 새로운 도약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예술과 장진화 주무관(055-211-4516)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가락국 시조대왕 숭선전 추향대제 봉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최종수정일 : 2018-08-2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28030020000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