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도지사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가겠습니다.

보도자료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 조회 : 47
  • 등록일 : 19.06.18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1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2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3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4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 18() 경남도청, 김경수 도지사-대학 총장 간담회 가져

- 김 지사 경남의 민관산학이 힘 모아, 경남 경제와 민생 살려야

- <지역사회 발전 위한 대학 역할 및 상생방안> 주제로 열띤 토의

 

경상남도가 618(),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김경수 도지사 주재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대학의 역할과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일반대학총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금까지 고등교육 정책은 중앙정부에서 전담해왔으나, 최근 학령인구 감소와 그에 따른 대학구조개혁이 진행됨에 따라 지방대학의 존립에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경상남도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지역의 대학들과 새로운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는 상생 협력 방안을 대학 총장들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고자 이번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수도권과 대도시에 유리한 대학기본역량 진단에 대한 대책 지방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완화하기 위한 지역인재 재정지원 방안 대학의 국책사업 수주를 위한 경상남도의 소통창구 마련 등 각 대학이 안고 있는 다양한 현안들에 대한 지원 요청과 정책제안이 있었다.

 

이에 경상남도는 지역대학의 우수한 인적물적 인프라 활용과 지역발전 추진을 위한 대학과의 협력체계 구축방안으로, 도와 대학간 상호인력 파견 운영과 지역과 대학의 지속적인 상생발전 논의와 점검을 위한 -대학 상생발전 협의체구성을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대학 총장들은 도와 대학의 상생발전을 위한 정책 논의가 이뤄진 것에 대해 크게 고무됐으며, 특히 도 차원에서 정기적인 협의체를 구성해 이런 논의를 이어가는 것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대학의 위기는 지역의 위기다. 지역 대학들과 지역의 문제를 지방정부가 늘 협의하고 소통하며 지역대학의 활로를 함께 찾아가야한다. 지역대학과 지역의 미래는 같이 가야한다며 대학과 지역의 상생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김 지사는 스마트 공장 전환에 따른 직업 전환 교육 등 지역의 평생교육 수요를 대학에서 소화하고, 그 과정에서 대학이 지역 공동체의 구심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방정부, 대학이 협력해야한다. 오늘 이 자리가 경남의 민관산학이 힘을 합쳐 경남의 경제와 민생을 살려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이번에 개최된 일반대학 총장 간담회에 이어 오는 25()에는 전문대학 총장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상남도는 두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제안된 사항들에 대하여 도 단위의 대책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실질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교육정책과 김경식주무관(055-211-366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발전 모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최종수정일 : 2018-08-2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28030020000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