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도지사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가겠습니다.

보도자료

김경수 도지사, 태풍 ‘미탁’ 북상 대비 특별 지시

  • 조회 : 23
  • 등록일 : 19.10.02

김경수 도지사, 태풍 미탁북상 대비 특별 지시

 

- 2, 경남 도내 전역 태풍경보 발효

- 강풍과 많은 비 동반,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 예방 철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일 오후, 18호 태풍 미탁이 빠른 속도로 북상함에 따라 태풍 대비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특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번 태풍으로 경남 전역에 강풍과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집중호우 피해가 우려되는 저지대 침수예상지역 예찰 활동 및 주민 사전대비 조치 등 안전관리 강화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강풍피해가 예상되는 공사장 타워크레인, 간판 및 태양광패널 등 결박·고정 및 가설시설물 안전조치와 배수로 지장물 제거, 해안 저지대 배수펌프장 작동 확인 등도 함께 주문했다.

 

18호 태풍 미탁은 소형급 태풍이지만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하고 있어, 가을장마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산사태, 제방유실, 공사장 토사유실 등 붕괴 피해에 대한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에 경상남도는 수방자재를 해안가 피해우려지역으로 전진배치하여 신속한 응급상황 대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하였고, 해안 침수피해예방을 위한 재난 예경보시설 및 CCTV 상시 모니터링, 주민 사전대피 교육, 유관기관 협업체계 재정비 등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했다.

 

또한 해안가 관광지, 저지대 등을 중심으로 사전점검 활동과 통제를 실시하고, 언론, 긴급재난문자, 경보시스템 등을 활용한 주민행동요령 및 기상 상황 주민홍보 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경남지역은 2() 20시부로 전 시군 태풍경보가 발효되어 있는 상태이며, 3일 새벽까지는 최대 300mm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도는 2() 18시를 기해 도청 소속 사무관 18명을 각 시군에 현장상황관리관으로 파견 배치하였고,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를 가동하여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하는 등 태풍상황 종료까지 인명피해 제로와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재난대응과 이세호 주무관(055-211-2824)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김경수 도지사, 태풍 ‘미탁’ 북상 대비 특별 지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김경수 도지사, 태풍 ‘미탁’ 북상 대비 특별 지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최종수정일 : 2018-08-2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28030020000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