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열린마당
  • 보도자료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3월부터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실시

  • 조회 : 1935
  • 등록일 : 19.03.11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3월부터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실시 1 번째 이미지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3월부터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실시

 

- 여름철 비브리오균속 감염예방을 위한 조사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019년도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사업을 3월부터 10월까지 8개월간 실시한다.

 

이 사업은 도내 7개 해안 지점 창원, 통영, 사천, 거제, 고성, 하동, 남해에서 해수, 갯벌, 패류, 어류를 월 2회 채취하여 비브리오패혈증균 및 콜레라균 등 비브리오균속을 조사하는 실험실 감시체계를 운영하는 것이다.

 

2018년도의 경우 비브리오패혈증균은 320일 여수지역 해수에서 첫 검출되었으며, 경남에서는 6월 초 고성 해수에서 검출되었지만, 콜레라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올해는 114일 연초부터 전남 및 제주지역 해수에서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되었다.

 

2011~2018년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감시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매년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50~60, 사망자는 12~40명 발생한다. 콜레라 환자는 매년 5명 이내로 발생하는데, 대부분 국외유입으로 2016년 경남 거제에서 2, 광주에서 1명 발생하였고 사망자는 없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이상 상승하는 5~6월경부터 발생하기 시작하여 8~9월에 집중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하는 등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코올중독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에서 비브리오패혈증이 발생할 경우 치명률이 높으므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하여야 한다

 

하강자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부장은 조사 사업 결과 비브리오패혈증균 또는 콜레라균 등이 검출될 경우 감염병 예방 대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도 및 시군 관련 부서에 알려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부 박정길 연구사(055-254-224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3월부터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실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3월부터 비브리오균속 유행 예측조사 실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담당부서 : 보건환경연구원   
  • 연락처 : 055-254-2300

최종수정일 : 2017-11-2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1704002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