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열린마당
  • 보도자료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 조회 : 765
  • 등록일 : 20.06.22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1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2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3 번째 이미지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 6월 중순부터 9월까지 다중이용시설의 환경 시료 집중검사 실시

- 대형건물, 백화점, 요양병원 등의 냉각탑수와 급수시설 냉온수 대상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형섭)은 냉방기 사용, 물 사용량이 많은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하여 6월 중순에서 9월까지 도내 18개 시군 관련부서와 협조하여 요양병원, 종합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313곳의 냉각탑수와 급수시설 냉온수에 대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레지오넬라증 고위험군의 감염 예방을 위해 도내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25곳에 대해서는 올해 처음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총 700건을 계획하고 있다.

 

연구원에서는 질병관리본부의 2020년도 호흡기감염병 관리지침에서 규정한 기준치 초과 시설에 대해 해당 시·군에 결과를 알려 청소·소독 조치 등을 실시한 후 재검사를 의뢰토록 할 계획이다.

 

레지오넬라증은 3급감염병으로 대형건물의 급수시설, 냉각탑수, 분수, 대중목욕탕 욕조수, 에어컨디셔너, 자연환경의 물 등에 존재하던 균이 비말형태로 사람의 호흡기에 흡입감염되는 질병이다.

 

레지오넬라증의 종류로는 레지오넬라 폐렴과 폰티악열(레지오넬라균으로 발생하는 치명적이지 않은 상부 호흡기 감염으로 급성 독감과 유사함)이 있는데 레지오넬라 폐렴의 증상은 두통, 근육통, 고열, 오한 등이 나타나며, 가슴 엑스레이 사진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그에 반해 폰티악열의 증상은 독감과 유사하며 가슴 엑스레이 사진에서는 정상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비교적 증상이 경미한 폰티악열 형태로 발생하나 만성질환자, 면역저하자, 암환자 등 고위험군은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폐렴이 발생할 확률이 높으며 치명률은 10% 정도이다.

 

레지오넬라증은 대부분 산발적으로 발생하며 집단발생은 여름과 초가을에 주로 발생하는데, 국내의 경우 해마다 신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의하면 전국 발생자수는 2017198, 2018305, 2019474명이며, 경남 발생자수는 20176, 201811, 201912명이다.

 

경남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냉각탑수, 욕조수, 다중이용시설의 급수시설 등이 레지오넬라균으로 오염되는 경우 집단발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환경관리를 당부하며, “도민의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하여 다중이용시설의 급수시설 청소·소독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거듭 당부하였다.

 

환경관리 방법으로는 냉수는 20이하, 온수는 50이상을 유지하고 수산화나트륨, 이산화염소, 과산화수소 등 소독제를 투여하는 것이 있고 자외선 소독이나 필터를 사용한 물리적 여과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부 박지인 연구사(055-254-2255)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담당부서 : 보건환경연구원   
  • 연락처 : 055-254-2300

최종수정일 : 2017-11-2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1704002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