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 통영 달아항 2020년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지 선정

2019년 남해군 설리항에 이어 2020년 전국 3개소 선정에 포함

경남 통영 달아항 청년이 돌아오는 아름다운 어항 조성 본격추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통영시 달아항’이 해양수산부 2020년 어촌뉴딜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남 통영 달아항 2020년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지 선정달아항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은 어촌뉴딜 사업의 선도모델을 창출하고 대상지의 디자인을 개선해 향후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9년 전국 70개소 중 8개소를 선정하였고 2020년에는 120개소 중 3개소만 선정 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자체에서 신청한 대상지 중 자체검토를 거쳐 6개소를 후보지로 선정하여 해수부의 어촌뉴딜 자문위원의 자문의견을 반영하고 대상지 현지조사 등을 거쳐 ‘통영시 달아항’ 등 전국 3개소(완도군 신구항, 보령시 장고도항 포함)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영시 달아항은 일몰이 아름다워 공원 낙조를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총사업비 94.3억 원으로 2020년 어촌뉴딜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8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남해군 설리항은 총사업비 150억 원에서 국비 등을 추가 지원받아 19.21억 원의 총사업비가 증액된바 있으며 디자인 전문가가 위촉 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을 받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종하 도 해양수산과장은 “2020년 어촌뉴딜300사업 3대 선도사업에 선정된 통영시 달아항은 공간환경 마스터 플랜 수립과 공공부문 건축디자인 업무기준을 적용하여 대표적인 어촌뉴딜 명소로 만들 계획이며, 청년 일자리창출을 연계한 소득사업 추진으로 좋은 일자리 창출과 주민 놀터, 일터, 삶터를 위한 공간을 마련토록 하겠다” 밝혔다.​

 

새로운경남


 

 

경남 통영 달아항 2020년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지 선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 통영 달아항 2020년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지 선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