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양산일반산단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산업구조 재편 기대

경상남도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 원안가결, 고시 예정

2027년까지 1,088 억 투입 기존 노후산단을 첨단산단으로 탈바꿈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 27일자로 양산시 유산동 일원에 조성되어 있는 노후된 양산일반산업단지의 기반시설 재정비와 혁신공간 마련을 위한 재생사업지구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재생사업지구계획을 살펴보면 양산일반산업단지는 준공한 지 30년 이상 된 노후산단으로 1,528,655㎡ 규모의 산업단지에 주변 공업지역 318,243㎡를 포함해 ▲산업시설용지 1,397,163㎡, ▲지원시설용지 16,513㎡, ▲공공시설용지 425,092㎡ ▲구조고도화지구 8,103㎡ 등 모두 4개의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을 계획했다.

 

 

특히, 금회 신규로 반영된 구조고도화지구는 입주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시설, ▲금융기관, ▲지원시설 등이 포함된 부지면적 8,130㎡에 지상4층 규모의 혁신지원센터*(연면적4,284㎡)가 건립되는 지구이다.

 

혁신지원센터 : 정부 출연을 통해 산업단지별 특성 및 여건에 따른 기업혁신 지원시설 및 기관 등이 집적화한 센터를 구축(※산업부 공모사업)

 

양산일반산단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산업구조 재편 기대
양산산단전경사진​

 

  경남도에 따르면 양산산단 재생사업은 2016년부터 총사업비 484억(국비 200, 도비 60, 시비 224)으로 양산2교 가설, 주차장 설치, 단지 내 도로정비 등 노후 기반시설 정비에 투입할 계획이며, 오는 27년까지 604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예산 총 1,088억 원을 단계별로 투자할 예정이다.

 

재생사업 내용을 보면 양산2교 재가설로 인한 출퇴근시간 교통체증 해소, 업종 재배치를 통한 신산업 유치 기반 마련, R&D 및 기업지원시설 등을 갖춘 혁신지원센터 건립 등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을 위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양산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의 본격적 추진이 노후화된 산업단지를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 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을 위한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산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은 지난 2015년 7월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 선정과 2018년 1월 4일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거쳐 이번에 재생사업지구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새로운경남


 


 

양산일반산단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산업구조 재편 기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양산일반산단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산업구조 재편 기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