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의회뉴스


의회뉴스

경남도의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시회 연기

의장단 긴급회의 거쳐 회기단축(10일→1일)및 도정질문 연기 결정

경남도의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시회 연기2의장단회의

 

○ 경상남도의회(의장 김지수)는 2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경남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의장단 긴급회의를 가지고 2월 25일부터 3월 5일까지 10일간열릴 예정이던 제370회 임시회를 1일로 단축하여 3월 5일에 개최하고,이번 회기중 계획되어 있던 도정질문은 4월 임시회로 연기하기로 했다.

 

○ 아울러, 도의회는 자체 ‘코로나19 대책반’을 편성하여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갔으며, 의회 청사내 각종 행사와 토론회는 잠정중단키로 하였으며, 청사 긴급 소독작업, 발판 소독제 및 손소독제 비치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조치를 취하였다.

 

 

○ 이번 결정은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도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진상황에서 경남도가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수 있도록 의회차원에서 지원하고 비상대응체제 유지에 동참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 3월 5일 개회되는 제370회 임시회에서는 행정조직 개편, 예산, 안전 및 민생과 관련된 시급한 조례 제·개정안 등은 예정대로 처리할 계획이다.

 

○ 김지수 의장은 “집행부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하고, “도의회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 의원들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경남


 

 

경남도의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시회 연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의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시회 연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