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여행스케치


여행스케치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

온라인홍보 명예기자단 이태권

작성2020년 01월 22일 조회43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


 

 

무학산 등산로를 따라 가면 가파른 언덕 위에 석봉암이라 작은 사찰이 있습니다. 속칭 ‘절골’이라고 불리어지는 서학사와 석불암 사이에 있는 사찰로서 이정표를 따라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으로 오릅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이랑2 

이정표를 따라 오르면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무학산 기슭에 있는 한국 불교 태고종 소속의 사찰인 작고 아담한 석봉암이라는 사찰을 만나게 됩니다. 무학산 기슭에 자리잡은 석봉암 사찰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34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5
무학산 중턱의 석봉암은 승려 이상평[무애당 석암]이 창건하였습니다. 원래는 이곳의 작은 토굴에서 수행 정진하다가 1958년 처음으로 일정한 규모를 갖춘 사찰을 조성하였다고 합니다. 그 후 창건주가 입적함에 따라 월봉 스님을 거쳐 자명 스님이 현재 주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자

 石鳳庵

 분야

 종교/불교

 유형

 기관 단체/사찰

 지역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원곡2길 77-42[교방동 산20]

 시대

 현대/현대

 건립 시기/ 일시

 1958년 7월연표보기 - 석봉암 건립

 창건자

 이월봉

 전화

 055-223-6801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6789



 

무학산 기슭에 우뚝 선 석봉암 사찰은 고요함과 평온함에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석봉암 입구에서 저는 평온함과 고요함 속에서 잠시나마 쉼의 시간을 가져봅니다.

+ 자유인

 

큰 산은 추위와 더위에 의연하며
바다는 더럽고 맑음을 가리지 않는다.
하늘은 크고 작은 것에 마음을 두지 않으며
대지는 사랑을 나눠줌에 아낌이 없다.
태양은 그림자를 드리워 새로운 내일을 기약하며
달빛은 어두운 나락에 희망을 건네준다.
구름은 모였다 흩어짐에 걸림이 없고
바람은 형상을 버려 자유롭다.
수행하는 대자연을 닮아 고요하매
스님들은 대자연을 닮아 얽매이지 않는다.
(원성·스님, 1973-)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011
석봉암 입구에는 석봉암 관음 영현전과 석봉암 지장 영현전이 이어진 현대식 2층 콘크리트의 단일 건물을 만나게 됩니다. 산 기슭에 있는 아주 작은 사찰이어서 아담하고 이쁩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2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314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고 일교차가 큰 요즘, 천천히 소리없이 지키고 있는 무학산 석봉암의 산사는 빛이 납니다. 산책 삼아 천천히 걸으며 풍경을 즐겨도 좋지만, 고즈넉한 경내를 둘러보고 아름다운 자연을 호흡하면서 마음의 휴식을 얻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5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16171819 

그리고 이어진 건물의 중간을 지나 경내로 올라가는 계단 위의 2층에는 종각이 조성되어 있다. 산사(山寺)의 풍경은 바람이 불어야 소리가 납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당신이 있어야 내가 있는 것입니다. 내 옆에 당신이 있어야 우리도 빛이 나는 것입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20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2122 

산사의 사찰에 있는 대웅전의 모습의 위용을 드러 냅니다. 사찰안에는 또한 작은 규모의 삼성각과 용왕각이 있으며, 2013년 현재 목재로 전통적인 법당을 조성하는 불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석봉암 월봉 주지 스님은 10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불교 경에 심취하여 1981년 마산 원각사 경호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수하고, 84년부터 석봉암 주지 스님으로 수행하였습니다. 1988년부터 창원교도소 교정위원으로 위촉되어 교화법사회 총무직을 수행하면서 창원교도소 교원으로 활동하면서 불교 교리에 목말라하는 수용자들의 교화를 위해 정신적으로 나약한 수용자들을 위해 부처님의 정신 수용자 교화를 위해 노력을 하였습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23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24252627 

한평생 살아가면서 우리는 참 많은 사람과 만나고, 많은 사람과 헤어집니다. 애별이고(愛別離苦)! 인간의 사고(四苦) 가운데 하나입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이 최고의 아픔이라는 얘기이지요. 그러나 꽃처럼 그렇게 마음 깊이 향기를 남기고 가는 사람을 만나기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인간의 정(情)이란 무엇일까요? 주고받음을 떠나서 오랜 사귐이나 짧음과 상관없이 사람으로 만나 함께 호흡하다 정이 듭니다. 이렇게 고락을 함께하고, 기다리고 만나며 사랑을 나누는 것이 인간의 정이 아닌가요? 기쁘면 기쁜 대로, 슬프면 슬픈 대로,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또 아수우면 아쉬운 대로 그렇게 살아가면서 서로 부족한 것을 채우며 정답게 살다가 미련이 남더라도 때가 되면 보내주는 것이 인간관계의 정일 것입니다.
선연(善緣)을 구하고 악연(惡緣)을 피하는 것이 인간관계를 잘 하는 비결입니다. 사람을 만날 때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거짓 없이 진심으로 사람을 대하고, 함께 있으면 즐겁고 편안해지도록 노력해야 좋은 인간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복 중의 제일은 인연 복입니다. 무학산 석봉암에서 아름다운 풍경소리처럼 좋은 인간관계를 맺어 성공한 인생을 만들어 가면 어떨 까요!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28 

 

이태권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영현납골봉인도량 무학산 석봉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