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심산책


도심산책

가을 낭만을 봉황대에서 즐겨봐요

복원된 유적 사이로…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晩秋)

작성2019년 11월 25일 조회136

명예기자 김수정 리포트 

[명예기자 김수정]이제 겨울을 준비해야겠습니다. 일조량이 줄어들고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에 몸을 웅크리다 보니 어느새 가을이 떠나는 것만 같아 안타깝습니다. 아름다운 가을날을 다 즐기기도 전에 떠나보내야 할지도 모른다는 허무한 마음이 들어 홀연히 봉황동유적지로 향했습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봉황동유적지 내 복원된 가야 시대 주거지

 

사적 제2호로 지정된 이곳은 우리나라 최초로 고고학적 조사가 진행된 의미 있는 장소입니다. 패총 전시관, 복원된 고상 가옥 등 금관가야 시대 주거지 및 왕궁터로 추정되는 곳입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g'가야사누리길'의 일부인 것을 알리는 안내도

 

이미 몇 해 전부터 왕궁터 발굴이 꾸준히 진행되었고, 왕궁터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물 발견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봉황대라는 별칭이 있기도 한데요, 낮은 언덕을 따라 정비가 잘 되어 있어 주변 시민들의 휴식처이기도 합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고상 가옥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
11월 하순에 겨우 단풍이 든 봉황동유적지의 아름다운 길

 

가을이 스며든 봉황동유적지, 청량감 넘치는 숲길이 펼쳐집니다. 유적지인 만큼 관리가 잘 되어 있습니다. 열심히 운동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자주 만날 수 있답니다. 점심 식사 뒤 가볍게 산책하기도 좋은 곳입니다. 요즘 빈티지 감성의 유행을 따른 김해의 핫플레이스, ‘봉리단길’ 역시 이곳 봉황동유적지 바로 옆입니다. 유유자적 산책하듯 들러 타오르는 가을과 금관가야 유적을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장소랍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g길 따라 걷고 싶은 어느 가을날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g설레는 단풍잎

 

복원된 가야 주거지 고상 가옥과 망루 그 사이로 붉게 단풍잎이 물들었습니다. 오랜 옛날 김해평야는 바다였다는 사실이 문헌을 통해 전해집니다. 해상무역이 발달한 곳, 금관가야는 철의 제국인 만큼 배를 이용한 철 제품이 주요 수출품이었습니다. 연못 위에 복원된 가야의 배가 놓여 있습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g가을날 오지 않았다면 알지 못한 억새군락지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관리사무소 뒤편의 고즈넉한 산책길. 봉황동유적은 사통팔달, 김해의 여러 길을 잇는다.

 

길을 따라 언덕 위 전망대 방향으로 올라갔습니다. 다소 낮은 언덕쯤으로 보일 수 있는 곳이지만, 정상부에 다다르니 작은 운동장 같은 광장이 펼쳐집니다. 그 앞엔 ‘여의낭자와 황세장군’ 이야기가 깃든 황세바위가 멋진 장군의 모습처럼 장대하게 서 있습니다. 황세바위를 돌아 회현동주민센터 쪽으로 내려가다 보니 억새밭이 펼쳐집니다. 가을에 오지 않았다면 몰랐을 억새의 존재는 가을날을 더욱 빛나게 합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g얼마 전 조사가 일부 마무리된 가야 시대 궁궐터. 우측에 보이는 은행나무 앞에는 수로왕궁터를 의미하는 비석이 세워져 있다.

 

회현동주민센터 맞은편의 ‘금관가야 궁궐터’는 최근 발굴 조사를 마무리 지었는데요, 이곳에는 최초 궁궐터인 것을 추측하게 된 근거인 비석 ‘駕洛國始祖王宮墟(가락국시조왕궁허)’가 세워져 있습니다. 

 

김해 봉황동유적지의 만추봉황동유적지 종합안내도

 

발굴조사에서는 궁궐터로 추정되는 중요한 유물이 다수 발굴됐습니다. 집 모양 토기, 배 모양 토기 등 다양한 상류층 토기류, 말발걸이, 왕궁터, 사찰부지 등이 발굴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여러 유물 발굴을 계기로 가야사 연구와 복원사업이 더욱더 힘차게 추진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대해 봅니다.

명예기자 김수정 리포트 

가을 낭만을 봉황대에서 즐겨봐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가을 낭만을 봉황대에서 즐겨봐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