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황일수 1골 1도움’ 경남FC, FC안양 원정서 3-2 역전승… 설기현 감독 데뷔승 신고

‘황일수 1골 1도움’ 경남FC, FC안양 원정서 3-2 역전승… 설기현 감독 데뷔승 신고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가 1골 1도움을 기록한 황일수의 활약에 힘입어 올 시즌 첫 승과 함께 설기현 감독 데뷔승을 이뤄냈다.

 

경남은 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홈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전반 21분 이정빈에게 선제실점 했지만, 전반 30분 제리치 동점골과 후반 28분 황일수, 36분 김형원의 골까지 묶어 승리 할 수 있었다.

 

이로써 2연속 무승부 끝에 첫 승을 거두며, 본격적인 선두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4-3-3으로 나선 경남은 스리톱에 도동현-제리치-황일수가 앞장 선 채, 백성동-장혁진-고경민이 중원을 형성했다. 김형원-강의빈-이광진-김규표가 포백 수비로 나란히 했고, 손정현이 골문 앞에 섰다.


경남이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백성동이 전반 4, 6분 연속 중거리 슈팅으로 때렸으나 무산됐다. 제리치가 전반 20분 우측에서 온 도동현의 크로스를 슈팅으로 가져갔음에도 높이 떴다. 그러나 전반 21분 이정빈에게 실점하며 끌려 다녔다.

 

이후 바로 동점을 이뤄냈다. 제리치가 전반 30분 이상용의 반칙을 이끌며, 페널티 킥을 얻어냈다. 그는 키커로 직접 나서 동점골을 넣었다.

 

경남은 후반 초반 안양의 공세에 고전했다. 후반 10분 원톱 박기동 투입에 이어 19분 김규표와 도동현을 빼고 유지훈과 안성남 카드로 승부를 걸었다.

 

이후 경남의 공격은 다시 살아났다. 고경민이 후반 20분 위협적인 헤더는 양동원에게 막혔다. 후반 23분 김형원의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은 높이 떴다.

 

경남은 역전골에 성공했다. 황일수가 후반 28분 장혁진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안양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장혁진이 후반 30분 이선걸에게 반칙을 범했고, 경고 한 장을 받았다. 이미 경고 한 장이 있었던 그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수적 열세를 맞은 경남은 위기를 맞았다. 골키퍼 손정현이 후반 32분 백패스를 받았고, 아코스티가 압박하자 터치 후 잡았다. 주심은 바로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간접 프리킥을 부여했지만, 이후 실점 위기를 넘겼다.

 

김형원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그는 후반 36분 우측에서 온 황일수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했다. 후반 41분 이정빈에게 실점했지만, 3-2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켜냈다.

새로운경남


 


 

‘황일수 1골 1도움’ 경남FC, FC안양 원정서 3-2 역전승… 설기현 감독 데뷔승 신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황일수 1골 1도움’ 경남FC, FC안양 원정서 3-2 역전승… 설기현 감독 데뷔승 신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