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설기현 감독 아산전부터 달라져야 한다

설기현 감독 아산전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FA컵 탈락을 곱씹으며 반등을 다짐했다.

 


경남은 1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FA컵 2020 3라운드(24강)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 경기에서 0-4로 크게 패했다. 전반에는 경기를 주도한 쪽이 경남이었으나 후반 들어 세트피스에서 연달아 실점하면서 대패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만난 설 감독은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했고 실제로 어려웠다"며 "시작은 나쁘지 않았는데 세트피스로 쉽게 실점하다보니 경기력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고 총평했다.


 


경남은 이날 패배로 앞서 리그 2경기 연속 무승부와 함께 기세가 한풀 꺾였다. 득점력이 떨어졌고 실점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4실점은 그동안 문제점이 한번에 터져나온 셈이다.


 


설 감독은 "1라운드가 끝나가는 시점이라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민하고 있다. 충남아산전부터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설 감독 일문일답.


 


- 경기 소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했고 실제로 어려운 경기였다. 시작은 나쁘지 않았는데 세트피스로 실점을 쉽게, 많이 하다보니 경기력에 영향을 미쳐 결과가 갈린 것 같다. 잃은 부분이 있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했기에 얻은 부분도 있다."


 


- 로테이션 의도와 달리 크게 패했는데 얻은 것이 있는지.


 


"전술적으로 생각했던 부분이 잘 된 부분, 안 된 부분이 있다. 선수들도 그동안 뛰지 못했던 선수와 새로운 선수들을 체크할 기회였다. 모두 만족할 정도는 아니지만 선수들이 리그에서 뛸 준비가 된 것 같아 얻은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 오늘 뛴 최준과 한지호는 어땠는지.


 


"팀에 합류한지 얼마 안 돼 훈련을 하지 못했음에도 가지고 있는 기량이 괜찮았다. 생각 외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것 같다. 보완이 필요해 영입한 선수들이다. 충분히 부족한 면을 메워줄 것으로 본다."


 


- 최근 리그도 그렇고 득점력이 뚝 떨어졌는데.


 


"마무리는 선수들이 해결해야 한다. 다만 전술적으로 찬스를 만들고 공격력이 부족하다 싶을 때 공격수를 많이 넣을 수 있는 전술 변화도 필요하다. 최근에 득점력이 부족하고 실점도 쉽게 하는 문제가 있다. 1라운드가 끝나가는 시점이라 변화가 있어야 한다. 고민하고 있다. 앞으로 경기에서 보여줘야 한다. 아산전부터 변화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골은 한 번 터지면 계속 터진다. 자신감이 생기면 선수들의 기량을 봤을 때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

새로운경남


 

 

 

설기현 감독 아산전부터 달라져야 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설기현 감독 아산전부터 달라져야 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