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설기현 감독, 선수들과 팬들에게 죄송, 모두 내 책임

설기현 감독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 설기현 감독이 자신의 전술적 실수를 인정했다.

 


경남은 5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에 1-2로 패배했다. 백성동이 만회골을 터뜨린 후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설기현 감독은 “우리에게 중요했던 경기였다. 선두권과 경쟁을 하고있는 중요한 상황이었는데 쉽지 않았다. 아산이 전술적으로, 정신적으로 굉장히 준비를 잘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지만 전술적으로 통하지 않았다. 팬들과 선수들에게 감독으로서 죄송하다. 내가 일주일 동안 준비했던 것들이 잘못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내 책임이 굉장이 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경남은 전반전 아산의 강한 압박과 역습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어딘가 부족한 느낌이었다. 설기현 감독은 “전술에 따라서 하고자 했던 것이 잘 통하지 않았던 건 사실이다. 준비했던 것을 밀고 나갔지만 선수들이 어려워했다”라고 언급했다.

 

먼저 두 골을 내준 뒤 백성동이 만회골을 기록하며 분위기를 가져왔지만 시간이 너무 부족했던 경남이었다. 설기현 감독은 “내 패착이다. 잘할 수 있는 포메이션과 전술로 나갔더라면 전반부터 괜찮게 풀어나갈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전술적인 선택이 잘못됐다. 내 미숙함을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제 첫 라운드를 다 마친 ‘신입’ 설기현 감독이다. 설기현 감독은 “프로 세계가 굉장히 어렵다고 느낀다. 우리 선수들의 기량은 K리그2에서 최고라고 생각한다. 그런데도 경기력이 나오지 않은 건 내 부족함이 크다. 경남을 아끼고 사랑하는 분들에게 죄송하다. 하지만 굴하지 않고 내가 원하는 축구 스타일을 고수하겠다. 계속 밀고 나갈 것이고 여기에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새로운경남


 

 

 

설기현 감독, 선수들과 팬들에게 죄송, 모두 내 책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설기현 감독, 선수들과 팬들에게 죄송, 모두 내 책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