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기관소식


기관소식

익명의 기부천사, 이역만리에서 온 따뜻한 나눔으로 ‘훈훈’

익명의 기부천사, 이역만리에서 온 따뜻한 나눔으로 ‘훈훈’복지관전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익명의 기부 천사가 결연 후원금을 기탁하여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5일, 자신은 미국에 거주하는 50대 초반의 교포로,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신동훈)을 이용하는 발달장애인 정○○군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복지관 후원금 통장으로 1200달러(한화 약 140만원 상당)을 보내왔다.

 

  후원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정○○군의 사연을 접하게 되었으며, 본인의 고향이 경남이며, 자신의 둘째 아들도 발달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점, 자신도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는 등 공통된 부분들로 결연 후원의 이유를 설명했다.
 
  익명의 후원자는 “미력하나마 정○○군과 그의 가족들에게 힘과 용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여건이 된다면 매년 정○○군을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군의 모(母)는 익명의 후원자의 편지를 읽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멀리에서도 우리 아들과 가족을 위해 후원해주신 후원자님의 마음이 너무 따뜻하고 감사하다”며 “마음을 감사히 받아 두 아들들과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신동훈 관장은 “멀리 타국에서 고국의 어려운 소외계층을 위해 선뜻 도움을 주신 후원자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후원자님의 소중한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익명의 기부천사, 이역만리에서 온 따뜻한 나눔으로 ‘훈훈’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익명의 기부천사, 이역만리에서 온 따뜻한 나눔으로 ‘훈훈’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