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기관소식


기관소식

3·15, 그 뜨거웠던 날이 무대 위에 펼쳐진다

“자랑스러운 지역의 민주화 역사, 감동적인 드라마로 재탄생”

“국내 정상급 제작진과 성악가들이 펼치는 찬란한 아리아”

3·15, 그 뜨거웠던 날이 무대 위에 펼쳐진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창원시립예술단의 창작오페라<찬란한 분노>가 오는 7월 16일(목)-17일(금) 양일간 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창작오페라<찬란한 분노>는 지역의 대표적인 민주화 역사이자 대한민국 현대사 최초의 민주화 운동인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하고 이를 예술적으로 재조명한 창작오페라이다. 본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3월 갈라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오페라의 주요 내용은 1960년 3월 15일과 4월 11일, 자유당의 불법 부정선거와 폭력, 불의에 항거한 마산 시민들의 용기와 희생을 그린다. 마산 시민들의 정의를 향한 저항정신은 전국으로 퍼져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도화선이 된다. 오페라는 암울한 시대적 상황 속에서 자유와 민주, 정의를 외치며 불의에 당당하게 맞선 평범한 이웃과 가족의 이야기에 주목한다.

 

이번 작품은 역사적 사실을 드라마화 하기 위해 이야기와 실존 인물들의 관계가 일부 각색되었으며, 사건과 환경을 직접적으로 보여주기보다 인물들의 내면과 신념을 위주로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 오페라는 전체 4막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마산의 통술집, 무학초등학교, 외교다방, 마산도립병원 등 역사적 장소들을 배경으로 한다.    

 

창작오페라<찬란한 분노>는 국내 실력파 오페라 제작진과 성악가가 함께 한다. 진해 출신의 오페라감독 신선섭이 총감독을, 한국오페라계의 실력파 연출가 김숙영이 대본과 연출을, 한국 작곡계의 떠오르는 별 김대성이 작곡을, 지휘는 이동신 지휘자가 맡는다. 음악감독 공기태가 이끄는 창원시립합창단, 소프라노 김신혜, 테너 민현기, 바리톤 박정민, 소프라노 배성아, 바리톤 정명기, 테너 이해성, 테너 이희돈, 바리톤 김정대, 바리톤 어달호 등이 열창하는 민주화의 음성과 창원시립교향악단의 웅장한 관현악 연주로 함께 한다.  

 

창원시립예술단은 창작오페라 제작을 위해 지역의 관련 인사들과 관계기관의 자문을 거쳤으며, 3·15의거의 자유, 민주, 정의의 정신을 오페라에 담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국내 유명 제작진과 출연진이 함께 하는 이번 작품은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민주화 역사의 드라마를 선사하게 될 것이다.

 

7월 16일(목) 오후 4시 공연은 단체관람으로 전화(T.055-299-5832)로 7월 3일(금) 오전 9시부터 신청할 수 있다. 7월 17일(금) 오후 7시 30분 본공연 일반관람은 7월 3일(금) 오전 9시부터 창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changwon.go.kr/cwart)에서 예약신청 가능하다. 

새로운경남


 

 

 

3·15, 그 뜨거웠던 날이 무대 위에 펼쳐진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3·15, 그 뜨거웠던 날이 무대 위에 펼쳐진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