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도, 여성친화도시 확대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 도모

여성친화도시 활성화 사업비 대폭 확대 지원

정책포럼 개최, 시민참여단 교육, 자문단 운영 등 준비 전 과정 밀착 지원

경남도, 여성친화도시 확대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 도모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민 모두가 일상생활에서 평등하고, 안전하고, 가족친화적 환경을 체감할 수 있게 여성친화도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는 여성을 비롯해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충족되도록 성인지적 관점에서 종합적인 정책을 추진하는 지역을 말한다.

*여성친화도시는 단계별(1단계 진입지역, 2단계 발전지역, 3단계 선도지역)로 5년간 운영

 

올해 경남도는 ‘도민 참여·주도의 여성친화도시 조성과 확산’을 지역 성평등 수준을 견인할 전략과제로 정하고 세부 지원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받은 시·군이 2단계와 3단계로 안정적으로 재지정받을 수 있도록 여성친화도시 활성화 사업비를 지난해보다 대폭 확대 지원(3천만 원➛8천만 원)하고, 1단계 신규 지정을 준비하는 시·군에도 추진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한다.

 

아울러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대도민 인식 제고와 참여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경상남도 여성가족재단과 협업하여 여성친화도시 정책 공개토론회(포럼)를 5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개최한다. 특히, 7월에 개최하는 2차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올해 지정신청을 준비하는 양산시, 거제시, 남해군의 ‘여성친화도시 조성계획’을 의제로 삼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올해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있어 중심 역할을 담당하는 시민참여단의 역량 강화교육도 새롭게 추진한다. 2회에 걸친 교육을 통해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시민참여단이 구심점이 되어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한 특화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또한, 여성친화도시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된 ‘경상남도 여성친화도시 자문단’을 운영하여 지역 실정에 맞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전략, 추진체계 구축방향 등을 체계적으로 자문하여 철저한 심사 준비와 내실있는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미영 경남도 여성정책과장은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주민의 정책 요구와 참여로 함께 만들어 나가는 도시이며, 여성친화도시 조성과정을 통해 우리 지역이 더욱 평등하고 포용적으로 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경남도는 시군의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전폭 지원하여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2009년부터 성평등 지역사회 실현이라는 비전에 맞는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의지와 기반을 가진 자치단체를 여성친화도시로 지정(2021년 기준 전국 96개소)해 왔다. 경상남도에서는 2016년 양산시, 2017년 김해시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이래, 지난해에 지정 신청한 3개 시군(창원시·진주시·고성군)이 모두 지정을 받아 총 5개소로 역대 최다 여성친화도시를 운영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새로운경남

 


 


 

경남도, 여성친화도시 확대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 도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 여성친화도시 확대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 도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