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도 변이바이러스 26명 추가 발생 확인

철저한 자가격리자 관리로 지역사회 전파 차단 총력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5월 11일 이후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유전자 분석 결과, 지역감염 사례 25명, 해외입국 사례 1명 총 26명에게서 변이바이러스를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유입 감시를 위해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지속 확대하고 있으며, 도내 집단 발생 관련 확진자와 기타 개별 사례에 대한 변이바이러스 검사를 추가로 진행했다.

 

검사 결과, 사천 유흥업소 관련 11명, 사천 복지센터 관련 3명, 사천 단란주점 관련 2명, 진주 소재 교회 관련 1명, 기타 개별사례 7명과 타지역 관련 1명에게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했고, 해외 입국자 1명에게서 인도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하였다.

* 개별사례 7명(사천 4, 진주 2, 김해 1), 타지역 관련 1명(울산 남구 교회 관련)

 

이로써, 현재까지 확인된 도내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는 해외입국 7명, 지역감염 46명으로 누적 53명이다.

 

[누적]

* 지역감염 46명(사천 유흥업소 관련 11, 사천 음식점 관련 7, 경남‧전남 외국인 친척모임 관련 6, 사천 단란주점 관련 3, 사천 복지센터 관련 3, 김해 외국인 가족 관련 2, 진주 소재 교회 관련 1, 기타 13)

※ 기타 13명[ 도내 개별사례 7(사천 4, 진주 2, 김해 1), 타지역 관련 6(부산 북구 장례식장 2, 울산 북구 사우나 2, 울산 남구 교회 1, 개별 1)]

 

경남도에서는 변이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유입 확진자의 경우, 모두 1인실로 별도 격리조치 하고 있다.

 

아울러,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격리해제 전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능동 감시자의 경우에도 능동감시 종료 전 검사를 강력 권고하고 있다.

 

또한, 자가격리자의 수칙 준수 여부 불시점검을 강화하고, 역학조사 시 광범위한 접촉자 설정, 변이 의심 사례 발생 시 즉각 검사 요청 등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인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내 변이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 대상자와 동거가족은 격리 해제 시까지 자가격리 생활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주시고, 개인 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새로운경남


경남도 변이바이러스 26명 추가 발생 확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 변이바이러스 26명 추가 발생 확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