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

24일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심의․의결 확정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 주민 의견 수렴·환경단체 소통 강화 등 선결조건 제시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심의·의결을 위한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이하 낙동강유역위) 제6차 본회의에 참석했다.

 

회의는 한정애 환경부장관과, 경남·부산·대구·울산·경북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 및 수자원 유관기관 ․민간위원 등 낙동강유역위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난해 환경부에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해 마련한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는 ▲영남권 주민들의 주요 식수원인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 대책과 ▲수질오염 사고 등 비상시에도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한 취수원 다변화(안), ▲취수원 개발에 따른 영향지역 상생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2


김 지사는 회의에서 “낙동강 본류는 일명 ‘녹조라떼’ 현상 뿐 아니라 매년 30여건의 수질오염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경남 도민들께서 먹는 물에 대한 불안감이나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경남은 창원 102만명, 김해 54만명, 양산 28만명을 포함한 191만명, 약 2/3에 달하는 도민들께서 낙동강 본류를 식수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번 낙동강 물관리 방안은 우리 경남 도민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대해 조건부 동의한다“면서도 ”다만 이러한 방안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꼭 선결되어야 하는 조건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전제 조건으로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 최우선 추진, ▲지역주민 피해 최소화와 불가피한 경우 충분한 보상, 지역 주민 의견 청취 노력 경주, 협의과정에서 상생방안 추가 요청 시 적극적 반영 약속을 요청했다. 그 외 ▲지난해 합천 지역을 포함한 홍수 피해에 대한 조속한 보상 마무리, ▲환경단체의 우려에 대한 환경부의 소통 강화 및 보 개방 요구에 적극 대응해 줄 것 등을 추가 요청했다.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3


환경부와 5개 시도지사는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하며 회의를 마무리 했다.

 

한편, 환경부는 낙동강유역위 심의‧의결 이후에도 창녕․합천지역 등 취수지역의 발전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는 등 지역 주민과 소통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역상생방안에 포함되지 않은 창녕·합천 등 취수지역 발전방안에 대해서는 중앙정부 및 관계 지자체가 협의체를 구성하여 협의하고 협정체결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조건부 동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