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연구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 공동 발전 도모해야’ 제언

경남 남해군과 전남 여수시의 지역 균형 발전, 광역생활권 형성, 관광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야한다는 내용의 정책 브리프 발행

경남연구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 공동 발전 도모해야’ 제언


 

 

경남 남해군과 전남 여수시의 지역 균형 발전, 광역생활권 형성, 관광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조속히 건설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경남연구원(원장 홍재우)은 최근 발행한 연구원 정책브리프(g-brief)를 통해 정창용 연구위원, 김수빈 전문연구원의 ‘왜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조속히 건설되어야 하나?’를 주제로 이같이 밝혔다.

 

이 글에서 남해군과 여수시는 경상남도와 전라남도에 각각 위치하지만, 해로 거리가 5㎞로 사실상 하나의 생활권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1970년대까지 남해군과 여수시를 운행하던 여객선 ‘금남호’로 15분 만에 양 지역 간 이동이 가능했다. 그러나 1973년 남해대교 개통과 함께 해당 여객선이 사라졌고, 현재는 광양시로 우회해 1시간 이상의 이동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정창용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난 1998년부터 남해군과 여수시를 육로로 연결하기 위한 ‘한려대교사업’이 본격 추진됐고 2001년 국도 77호선으로 승격됐으나, 몇 차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며 20년 넘게 첫 삽조차 뜨지 못하고 있다”라며 “남해군과 여수시의 단절은 두 시·군의 단절을 넘어 경남과 전남, 영남과 호남의 단절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동서 통합 측면에서도 매우 아쉬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책 브리프(g-brief)에선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은 지역 균형 발전 및 동서통합에 기여하며 양 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건설되면 과거 하나의 생활군이었던 남해군과 여수시의 이동 거리는 현재 52㎞에서 7.3㎞로 단축돼 통행 시간이 80분에서 10분으로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최근 국도 77호선의 압해~화원, 화태~백야 구간이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남해~여수 구간은 해안지역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의 마지막 단절구간이 됐다.

 

정창용 연구위원은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은 지역 균형 발전 및 동서통합뿐 아니라 두 지역이 사회기반시설을 효율적으로 공유하며 광역생활권을 형성해 인구감소를 억제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라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남해군과 여수시가 하나의 관광권을 형성해 관광소득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이른 시일 내 해당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남연구원의 정책 브리프(g-brief)에선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의 종합평가 방법이 일정 부분 개선되며 비수도권 사업에 ‘지역균형’ 항목이 적용된다고 언급했다. 현재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2020년 제5차 국도·국지도 일괄예비타당성조사’에 포함돼 진행 중이며, 오는 7월 말~8월 초 최종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

 


 

경남연구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 공동 발전 도모해야’ 제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연구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 공동 발전 도모해야’ 제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