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남도, 스마트팜 청년창업 교육생 52명 선발

지난해 1.8대 1보다 훨씬 높아 스마트팜 관심 폭발

9월 6일부터 이론-교육실습-경영실습 등 20개월간 심층 교육

경남도, 스마트팜 청년창업 교육생 52명 선발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하병필)가 미래 경남농업을 이끌어 갈 스마트팜 청년창업 제2기 교육생 52명을 서류 및 면접전형을 거처 최종 확정하고 발표하였다.

 

경남 2기 교육생은 지난 5월 한달동안 모집한 결과 157명이 지원하여 모집인원 52명 대비 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1기 교육생은 두달동안 모집에 91명이 지원하여 1.8대 1의 경쟁률로, 올해는 모집기간이 절반으로 줄었음에도 오히려 지원자는 60여명이 증가하여 스마트팜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이 폭발적이다. 그 만큼 경남의 시설원예 여건과 현재 조성중인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미래 경남의 스마트농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해석이다.

 

교육생은 8월 13일 교육전반에 대한 사전 안내를 받고, 오는 9월 6일부터는 경상남도농업자원관리원에서 운영하는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이론(2개월)-교육실습(6개월)-경영실습(12개월) 등 총 20개월간 전액 국비 무상교육을 받게 된다.

 

보육센터 교육은 영농경험과 지식이 없는 청년들에게 스마트팜을 취·창업할 수 있도록 작물 재배기술, 스마트 기기 운용, 온실관리 등 이론부터 재배, 수확, 유통까지 작물의 전 주기를 가르치고, 교육 수료시까지 20개월간 작물 2작기를 직접 실습함으로써 영농실패의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위기관리 관리능력을 배양해 안정적으로 영농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교육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교육생 진로는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스마트팜 온실을 직접 조성하여 창업, 혁신밸리에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입주, 스마트팜 관련 영농법인 취업 등이다.

 

도는 진로 걱정을 덜고자 창업에 필요한 우량 농지를 시군과 연계하여 알선하고, 임대형 스마트팜을 최대 3년간 임대, 우수 인력을 필요로 하는 영농조합법인의 채용조건 파악하고 안내하는 등 모든 교육생이 안정적으로 정착할때까지 일관되게 행정지원을 하고 있다.

 

김태경 농업자원관리원장은 “시설원예 기술이 높은 경남만의 체계화된 현장 중심교육으로 스마트팜 전문가를 양성하여, 청년들이 스마트팜 경영을 통해 농촌으로 돌아오고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내년부터 본격 운영하게 될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운영 전담기구와 인력을 준비 중에 있으며 청년들의 스마트팜 창업과 일자리 제공, 지역 정착에 주안점을 두고 도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공사는 현재 전체적으로는 45%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계획된 일정대로 착실하게 조성중이다. 스마트팜 교육을 담당할 청년창업 보육센터 스마트팜은 현재 86% 공정률로 8월부터는 혁신밸리에서 경영형실습을 진행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곧 공사를 마무리하고 시운전을 거쳐 작물을 정식하는 등 교육운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


 


 

경남도, 스마트팜 청년창업 교육생 52명 선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도, 스마트팜 청년창업 교육생 52명 선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