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12월 6일, 올해 마지막 경남사랑상품권 발행

올해 1,300억 원 발행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워진 소상공인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소득향상 두 가지 성과 달성

12월 6일, 올해 마지막 경남사랑상품권 발행


 

 

경상남도는 12월 6일 9시에 60억 원 규모로 올해 마지막 경남사랑상품권을 10% 할인해 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 1월 4일 150억 원 규모의 2021년 경남사랑상품권 첫 발행 이후 11월까지 1,240억 원 이상을 발행하였다. 이는 2020년 총 발행액인 687억 원 보다 이미 80% 이상 증가한 발행 규모로, 마지막 발행분까지 더하면 올해 총 1,300억 원의 경남사랑상품권이 발행된다.

 

경남도는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 확산 이후 더욱 어려워진 지역 골목상권과 서민경제 안정 지원을 위하여 점차 발행규모를 확대했다. 특히 올해는 상품권 발행예산을 당초 계획했던 800억 원에서 추가로 500억 원을 더 확보해 발행규모를 대폭 늘렸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경남사랑상품권은 제로페이 기반의 모바일 상품권으로 가맹점 결제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아 소상공인 소득증대에 더욱 효과적이다.

 

최근 소비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카드수수료는 여전히 가장 큰 부담 요소 중 하나로, 이는 전국소상공인연합회(회장 오세희)에서 실시한 ‘소상공인 신용카드 수수료 현황 및 제도개선을 위한 실태조사’ 결과에서도 나타났다.

 

이 실태조사는 지난 10월 21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소상공인 637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응답자의 85.4%가 현재의 카드수수료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고 답하였다.

 

 


가맹점의 수수료 절감 효과뿐만 아니라, 소비자도 3~10% 할인받아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고 30%의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카드나 현금을 보유하고 있지 않더라도 소지하고 있는 핸드폰만으로도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시대에 걸맞게 직접적인 접촉 없이도 비대면 결제가 가능하다는 이점도 누릴 수 있다.

 

김현미 경남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12월 발행분까지 합하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300억 원의 경남사랑상품권이 발행된 셈”이라면서, “경남사랑상품권 확대 발행이 코로나19라는 힘겨운 시기를 지나 일상으로 가는 길목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소득향상이라는 두 가지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e경남몰과 진주·김해·통영의 시·군 민관협력 배달앱에서만 사용가능한 온라인 전용 상품권 ‘경남e지’가 지난 17일 발행되어 판매 중이며, 상품권 구매 앱에서 1인당 50만 원까지 20% 할인 구매할 수 있다.

  ​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


 

 

 

12월 6일, 올해 마지막 경남사랑상품권 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2월 6일, 올해 마지막 경남사랑상품권 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