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장마기에도 단감 과수원 병해충 방제에 힘써야

둥근무늬낙엽병, 탄저병은 비바람 타고 확산, 잠시 비가 그친 날에 약제 살포

나방류, 깍지벌레류, 미국선녀벌레도 예찰과 방제를 철저히

감나무의 주요 병해인 둥근무늬낙엽병은 5월 상순에 자낭이 성숙하여, 6월~7월에 빗방울에 의해서 비산이 되어 잎에 감염이 되고, 잠복해 있다가 온도가 낮아지는(발병적온 15℃) 10월 이후에 울긋불긋 낙엽이 되는 병이다.

 

일부 농가에서는 이 시기에 약제방제를 소홀히 했다가 가을철에 발병하여 일 년 농사를 그르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이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재민)은 비가 자주 내리고 습해서 병 발생이 우려되는 장마기에 잠시 비가 그치는 날을 이용해 철저히 약제 살포를 할 것을 당부하였다.

 

둥근무늬낙엽병은 일단 발병된 후에는 치료 약제가 없기 때문에 병원균 포자가 날리는 이 시기에 집중적으로 약제방제를 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이 병원균은 잎 뒷면을 통해 침입하여 40~120일 정도의 잠복기를 가지므로 약액이 잎 뒷면까지 충분히 묻도록 해서 6~7월에 보름 간격으로 4번 정도는 살포해야 한다.

 

탄저병 병원균 역시 빗물에 의해 전파되므로 강우가 잦은 해에 큰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병이다. 따라서 둥근무늬낙엽병과 탄저병을 동시에 방제할 수 있는 약제를 선택하고, 비가 오기 전에는 보호살균제를, 비가 온 후에는 침투성 약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한편 이 시기에는 나방류, 깍지벌레류, 미국선녀벌레 등도 나타나는 때이므로 발생 정도를 미리 잘 관찰하여 적용약제로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은경 단감연구소 재배이용담당은 “강우와 폭염이 반복되는 요즘 같은 날씨에는 단감 과원에 병해충 발생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므로, 방제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이 생산량 확보에 큰 도움이 된다”라고 강조하였다. 

 


 

장마기에도 단감 과수원 병해충 방제에 힘써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장마기에도 단감 과수원 병해충 방제에 힘써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