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박완수 도지사, 중증병상 관리방안 모색에 머리 맞대

22일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병원장 간담회 개최…병원장 등 15명 참석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병상 확보와 신속한 대응 체계 구축 논의


 

 

완수 경상남도지사는 22일 오후 도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중증환자 병상의 효율적 관리방안을 마련하고자 병원장 간담회를 주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완수 도지사를 비롯해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마산의료원,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창원한마음병원, 창원파티마병원, 경희대학교 교육협력 중앙병원 원장과 도 소방본부 관계자 등 15명이 참석했다.

 


 

 

박 도지사는 도 복지보건국장으로부터 확진자 발생 단계별로 병상 확보 계획을 보고받고, 코로나19 중환자와 기저질환자 등이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병원장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병상 재가동에 대한 준비상황과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고,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 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하기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박완수 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계신 병원장님과 의료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위중증 환자 관리와 의료체계 안정화를 위해 협조를 부탁드리며, 병원과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경남도가 같이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수는 7월 2주 6,638명, 7월 3주 13,608명이 발생하는 등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박 도지사는 지난 13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병상 지정 가이드라인 마련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고,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도가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삼성창원병원,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 등 5개 병원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중증․준중증 병상 99개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었다.

 

도는 중증․준중증 병상 외에도 중등증 병상 30개를 추가로 확보해 총 129개 병상을 확진자 수와 병상 가동률에 따라 단계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22일 0시 기준으로 전담치료병상 77개 중 34개를 사용해 44.2%의 병상 가동률을 나타내고 있으며, 25일부터 중등증병상 20개 병상이 추가로 가동된다. 

 


 

박완수 도지사, 중증병상 관리방안 모색에 머리 맞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박완수 도지사, 중증병상 관리방안 모색에 머리 맞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