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경상남도, ‘방위산업 육성 정책간담회’ 열어

12일, 방위산업 전문가 참여 경남 방위산업 발전 방안 논의

경남도, ‘경남 방위산업 육성 종합계획’ 연내 수립 예정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12일 도정회의실에서 방위산업 전문가들과 함께 방위산업 육성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폴란드와 도내 방산기업의 대규모 방산 수출(현대로템 k2전차, 한화디펜스 k9자주포, KAI 경공격기) 소식이 언론을 통해 널리 알려지고 있고, 중앙정부에서도 방위산업을 국정과제로 채택해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기조이다.

 

박완수 지사는 경남도가 국내 방위산업 최대 집적지로 유리한 산업 입지를 갖추고 있는 만큼 최근 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선 8기 도정과제에 포함시켜 방위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 방위사업청 김현우 사무관, 국방과학연구소, 체계기업, 지역대학, 연구 및 사업 지원기관 등 방산분야 전문가 16명이 참석하였다.

 

간담회에서는 정부의 방위산업 발전방향과 경남도 방위산업 현황에 대한 발표가 있었으며, 각 분야 전문가들과 방산기업의 애로사항, 제도적 문제점,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도내 중소·벤처기업의 역량강화, 대·중소기업간 상생 시스템 등 방위산업의 현 실태와 그에 대한 다양한 해결 방안들을 제시하였고, 부품 국산화 및 연구개발 지원 등의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단년도 투자가 아닌 매년 꾸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은 “도내 방위산업 육성 방안에 대한 방산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민선8기 도정 핵심과제인 경남도 방위산업 육성 정책 수립에 최대한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말하며, “도 차원에서 비전과 목표를 설정하고 세부과제 발굴을 통해 정부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경상남도, ‘방위산업 육성 정책간담회’ 열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방위산업 육성 정책간담회’ 열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