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의회뉴스


의회뉴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일본 정부는 4월 13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출 방침을 결정했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폭발한 원전시설에 빗물이나 지하수가 유입돼 하루 평균 170톤의 오염수가 발생하면서, 현재 1050기의 탱크에 보관중인 오염수가 무려 125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2023년부터 30년간 바다에 흘려 보내겠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아무런 협의 및 양해없이 이루어진 일방적인 조치로, 방류된 오염수로 인해 우리나라는 물론 지구촌 전체의 안전과 해양 환경에 돌이킬 수 없는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경남을 포함한 대평양 연안 도시 주민들의 생명권을 위협하게 될 것이다.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일동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한 것에 대해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범죄행위로“절대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며, 즉각 철회 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2021년 4월 14일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대표의원 빈지태)

 

 

새로운경남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