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여행스케치


여행스케치

2022년 하동세계차 엑스포의 성공을 기원하며 찾아본 하동 녹차밭 여행

온라인 명예기자단 박치곤

박치곤 

 

 



차와 함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실현하기 위해 개최되는 2022 하동세계차엑스포 소식이 있습니다. 하동은 통일신라 시대, 우리나라에서 처음 차를 재배한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200년 전 당나라 사신으로 갔던 대렴공이 차 씨앗을 들여왔고, 왕명을 받은 대렴공은 겨울에도 꽃이 핀다는 이름이 붙은 '화개동천'에 차 씨앗을 심었다고 합니다.

 

 


하동은 차 시배지일 뿐만 아니라 다도의 중흥지이기도 합니다. 조선 후기, 한국의 차 문화를 부흥시킨 초의선사께서 참선하며 다신전을 초록한 곳이 하동 칠불사 입니다. 2022년 하동세계차엑스포의 성공을 기원하며, 겨울철에도 녹색잎을 볼 수 있는 하동의 차 밭으로 떠나보았습니다.

 

 


쌍계사의 차 시배지로 알려진 곳, 낮은 구릉에 바위들과 함께 야생 차나무들이 자라고 있는 풍경입니다. 차에 대해 관심이 없다면 그저 상록수 계열의 나무가 산등성이에 자라고 있나보다 라고 넘겼을 정도의 모습이랄까요? 바위가 즐비한 곳에 밭 고랑 같은 것도 보이질 않으니 농사라는 단어를 전혀 떠올릴 수 없는 환경입니다.

 

 


그래도 차 시배지인 만큼 돌과 바위들 틈속에서 어떻게 잘 버텨온것인지, 차나무의 생긋생긋한 모습은 정말 최고의 예쁜 모습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차 시배지라는 타이틀도 있고 말이지요.

 

 


차를 따기 위해 오랜세월 사람들이 지나다녔던 흔적이 사진처럼 길이 나 있습니다. 한명이 겨우 조심조심 한발씩 내딛을 수 있을 정도의 좁은 폭인데다 바위와 돌이 길을 막고 서있을때가 있습니다.

 

 


평지에 조성된 녹차밭처럼 움직이기 편한 동선은 아니지만 야생으로 자라고 있는 차밭의 운치는 개성있다 할 수 있습니다. 대나무 밭 안에도 차나무가 자라고 있다고 하는데, 올라가는 길이 불편하고 혹여나 차나무가 상할까 염려되어 아랫단에 있는 차밭만 구경했습니다. (화개면 운수리 산127)

 

 


그리고 이동한 곳은 차 밭에서 인생샷을 담을 수 있고 맛있는 차도 마실 수 있는 멋진 곳을 다녀왔습니다. 평지다원의 멋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100년간 이어진 악양지역의 차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매암다원' 입니다.


 

 

 

 

 


평지에 자라고 있는 차 밭이라 많은 사람들이 찾기 편하고 차밭을 자유롭게 누비며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주변의 최참판댁과 함께 연계하여 둘러보면 좋고, 우전 홍차와 녹차를 주문한 후 다기세트와 함께 차 밭을 배경으로 차를 음미 할 수 있습니다. (악양면 정서리 292-3)


 

 

 

 

 


그리고 한밭제다원도 평지형 차 밭 입니다. 하나의 방향으로만 심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땅의 지형에 따라 가로세로, 대각선 등 다양한 형태의 차 골을 볼 수 있고 일출이나 일몰경에 사진을 담으면 예쁜 빛과 함께 사진을 담을 수 있는 포토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차와 관련된 상품을 판매하는 다소시관도 운영중인데 피크닉세트를 대여해 차밭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돗자리, 과자, 책까지 차밭에서 제대로 된 인생샷과 함께 추억을 남길 수 있겠죠?
​

박치곤


 

 

 

2022년 하동세계차 엑스포의 성공을 기원하며 찾아본 하동 녹차밭 여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2022년 하동세계차 엑스포의 성공을 기원하며 찾아본 하동 녹차밭 여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