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경남FC, 특급 용병 에르난데스와 함께 이번 시즌 첫 승 노린다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는 오는 7일 오후 4시 광양 전용구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2021 K리그2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 2월 27일 홈 개막전에 이어 첫 원정 경기를 맞는다.


경남은 지난 2월 27일 치러진 FC안양과의 홈 개막전에서 1대2로 패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설기현 감독의 전술에 맞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설사커’의 완성을 기대했지만, 첫 경기에선 안양의 빽빽한 수비에 막혀 아쉽게 그 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신인 장하늘이 개막전부터 선발 출전하며 데뷔해 공격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자주 보여줬고, 공격수 백성동은 경남의 이번 시즌 첫 득점을 기록했으며, 골키퍼 손정현은 안양의 페널티킥을 선방해 실점을 막는 등 앞으로의 경기들이 기대되는 활약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남전에선 경남이 주목하는 외국인 선수 에르난데스가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당초 에르난데스는 행정적 문제로 인해 선수등록을 할 수 없어 개막전에 결장했지만, 설기현 감독은 “전남과의 경기에서 에르난데스가 나설 것”이라며, 자신의 전술에서 중요한 부분인 측면 공격수의 역할을 잘 수행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에르난데스는 측면 공격수에서 주로 뛰며 현란한 드리블과 속도로 측면에서 경기를 풀어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 개막전 당시 상대였던 안양은 경남의 최전방 공격수인 이정협과 백성동이 공을 잡으면 강한 압박을 가해 최전방에서 고립되는 답답함이 존재했다. 에르난데스가 경기에 나선다면 고립됐던 공격진에 윤활유 역할을 하며 공격을 더 날카롭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과 전남의 상대전적은 통산 9승 9무 12패로, 지난 2020시즌은 3전 3무 3득점 3실점으로 막상막하였다. 그 중 광양에서 2경기를 치렀는데, 한 경기에서 당시 전남 소속이었던 에르난데스가 경남을 상대로 한 골을 기록해 1대1로 비겼고, 다른 한 경기에선 부주장 백성동이 2득점을 해 2대2로 비겼다.

 

전남은 지난 2월 27일 홈에서 충남아산과 개막전을 가졌고, 0대0으로 비겼다.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감했지만, 전남의 외국인 선수인 사무엘이 골대를 두 번 때리는 등 공격진에 대한 경계가 필요해 보이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특히 사무엘은 경기 후 최우수 선수에 뽑히는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줬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스웨덴 리그에서 뛰며 통산 90경기 34득점이라는 활약을 보여준 공격수이기에 경남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로 보인다.

 

경남은 선수 영입과 보강을 통해 설기현 감독의 전술에 맞는 라인업을 확보했다. 전남전에서 완성형 설사커를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

 

 

 

 

경남FC, 특급 용병 에르난데스와 함께 이번 시즌 첫 승 노린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FC, 특급 용병 에르난데스와 함께 이번 시즌 첫 승 노린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