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경남FC가 체력적인 부담 이겨내고 안방에서 공격과 수비 완성한다.

경남FC, 창원에서 목포 잡고 전열 가다듬는다 

 

경남FC가 체력적인 부담 이겨내고 안방에서 공격과 수비 완성한다.


경남은 오는 14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FC목포를 상대로 2021 FA컵 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경남은 목포를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 최근 가라앉은 분위기를 반전시키고자 한다.


경남은 지난 FA컵 경기 이후 리그 두 경기를 치렀다. 두 경기 모두 원정에서 1대2로 패했지만 어려운 상황 속에서 분투하며 성과를 얻은 부분도 있다.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선 전반전 내내 상대를 압박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이 과정에서 선취 실점을 한 후 곧바로 황일수가 동점 골을 뽑아내는 등 리드를 내준 후 곧바로 원점으로 만든 것과 경남이 구현하고자 노력했던 공격진의 마무리가 완성됐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설기현 감독 역시 경기 후 “비록 지긴 했어도 긍정적인 면을 많이 봤다. 좋았던 부분을 잘 나올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겠다.”라고 언급하며 결과의 복기 대신 앞으로의 경기력이 좋아질 점을 기대했다.


경기 결과와 별개로, 경남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공격에서 화력을, 수비에선 버티는 힘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력 자체는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즌 초반보다 보완해야 할 점들이 현저히 줄어든 현재 시점에서, 이번 목포전을 기반 삼아 경남은 다시 한번 조직력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특히 분위기 반전을 위해선, 이제는 공격에서 압도적인 화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경남의 공격진은 갈수록 호흡을 맞추고 있고, 공격진을 받치는 중원 역시 조직력이 갖춰지고 있다. 체력적인 부담을 이겨내고 목포전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린다면, 리그에서도 상승세를 노릴 수 있다.


또한 최근 경기에서 고전했던 세트피스 수비에서 강한 모습이 필요하다. 지난 리그 두 경기에서 경남은 4실점을 했다. 이 중 지공 상황에서의 실점은 단 1점도 없었고 모두 세트피스 혹은 공중볼 상황에서 실점한 것이다. 설기현 감독 역시 대전전 이후 세트피스 수비에 대한 보강을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공격진과 마찬가지로 목포전에서 더 안정적인 세트피스 수비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


경남은 목포를 상대로 통산 1경기를 치렀다. 이는 지난 2020시즌 FA컵 2라운드로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러졌는데, 연장 접전 끝 경남이 4대3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경남은 고경민, 장혁진이 득점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최근 경기 결과와 별개로 경남의 팀 경기력과 조직력은 상승세를 보인다. 목포전에서 이러한 상승세를 폭발시킨다면, 경남은 곧바로 반등의 기회를 맞을 수 있을 것이다.

 

새로운경남


 

경남FC가 체력적인 부담 이겨내고 안방에서 공격과 수비 완성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FC가 체력적인 부담 이겨내고 안방에서 공격과 수비 완성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