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설명 자료

  • 도정소식
  • 도정소식
  • 보도/해명설명 자료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 조회 : 172
  • 등록일 : 21.11.01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1 번째 이미지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2 번째 이미지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3 번째 이미지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4 번째 이미지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5 번째 이미지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 1일 함안에서 환승할인 시행 기념행사하병필 권한대행 등 참석

- 지난달 21일부터 시범운영교통카드 이용 환승 시 1,450원 요금 할인

- 이용객 교통비 부담 감소, 인적 교류 활성화, 생활경제권 확장 효과

 

1일부터 창원-함안 간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이하 환승할인제)’가 본격 시행된다.

 

이번 환승할인제 시행으로 창원 시내버스에서 하차 후 60분 이내(함안 농어촌버스는 하차 후 30분 이내)에 함안 농어촌버스(창원 시내버스)로 환승하면 두 번째 이용하는 버스에서 1,450원의 요금이 차감돼 결제된다. 일반버스를 먼저 이용 후 (창원)좌석버스로 갈아타면 차액 300원의 요금이 결제되고, 그 외의 경우(일반/좌석일반)는 두 번째 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광역환승은 반드시 교통카드를 사용해야만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경남도와 창원시·함안군은 환승할인제 도입을 위한 본격 실무협의를 올 초부터 시작하여 지난 5월에는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6월부터 교통카드사와 광역환승할인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으며, 지난달 21일부터 시범운영을 통해 시스템 안정성을 점검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10월 기준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통해 창원과 함안을 오간 이용객은 월 3만 명 수준이다. 이중 46%가 광역환승 수요로 분석됐다. 코로나 이전 양 지역 간 통행량과 경제권, 생활권 교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추세에서 경남도와 창원시·함안군이 환승할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적극적인 협의에 나서게 됐다.

 

경남도는 이번 환승할인제 시행으로 양 지역을 통행하는 도민들의 교통비 절감 혜택뿐만 아니라 인적 교류 활성화와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교통 혼잡 완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오전 환승할인제 본격 시행을 알리기 위해 함안군 종합사회복지관에서 개최된 기념행사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조근제 함안군수, 김하용 도의회 의장 등 지방의원, 운수업체 및 교통카드사 관계자, 주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창원과 함안 양 시군이 한 발씩 양보해 대승적인 합의를 도출해냈다면서 광역환승할인 구간을 늘려 도민들의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생활권역을 확장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경남지역 광역환승할인 구간은 창원-함안을 포함해 기존 김해양산-부산, 창원-김해, 진주-사천 등 모두 4곳이다. 경남도는 각 시군 및 인근 부산시, 울산시와의 협의를 통해 광역환승할인구간을 확대해 도민들의 편의를 제고할 방침이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교통정책과 조석희 주무관(055-211-436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창원-함안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 본격 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해명설명 자료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104001003000)
소셜계정 댓글등록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 S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