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정책

[정책]2020년 최고의 경남 도정 혁신 ‘거북이집’

[경남도 최우수상]

도민이 체감하는 2020년 최고의 도정 혁신은 무엇일까?

2020년 혁신 및 적극행정 우수사례 도 통합 경진대회’ <혁신부문>에서 경남도와 시군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은 두 사례를 소개한다.

 

 

청년 눈높이에 딱 이에요오래오래 살고 싶어요.”

경남형 청년주택 거북이집’ (건축주택과)

 

 

벌써 1청년 공유주택인 창원 거북이집 1에 사람 냄새가 나기 시작한 시간이다새집 냄새는 이제 청년들의 풋풋한 냄새로 바뀌었다지난달에는 김해에 거북이집 2도 문을 열었다거북이집에서 1년 살아본 청년들은 소감은 어떨까솔직담백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월세 7~13만 원 경제적으로 큰 도움안전하고 사생활 보장

퇴근 시간이 되자 거북이집 창문에 하나씩 불이 켜지기 시작했다거실에 널어놓은 빨래가 어쩐지 정겹다바쁘게 살아가는구나 느껴진다.

막 퇴근한 박현용(26) 씨가 취재진을 반가이 맞아주었다지난해 6월 거북이집에 둥지를 튼 뒤 지금껏 101호를 지키고 있다. “전에는 월세 40만 원짜리 원룸에 살았어요집세 내면 한 달이 빠듯했죠라며 거실이 있는 집으로 오니 마음까지 넉넉해졌단다. “지금은 월 7만 원만 내면 되니까저축도 꽤 많이 했어요라며 웃었다.

이지현(28) 씨는 2층에 살고 있다. “무엇보다 깔끔해서 좋아요부모님이 더 좋아 하세요라며 아무래도 여자라 혼자 살았다면 걱정하셨을 것이라고 했다. “공동생활이지만 방마다 도어락이 설치돼 개인생활은 지켜주니 너무 만족한다고 했다.

 

 

주거비 걱정 없는 거북이집 감사더 지어주세요

거북이집 1호에는 7명의 청년이 있다. 1층에 남자 3, 2층 2실에 여자 4명이 산다.

그들이 1년간 살아보고 전하는 목소리는 공통적이다살다보면 불편해 떠나는 경우가 있게 마련이지만 거북이집 청년들은 떠날 마음이 없다는 것초기 입주자 전원이 지금까지 살고 있다현용 씨와 지현 씨도 임대기간 6년을 다 채울 거라고 했다앞으로 더 많은 거북이집이 생겨서 주거비 걱정 없는 경남 청년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월 7~13만 원으로 시세 대비 반 이상 저렴하면서도 편의시설을 다 갖춘 곳은 찾기 어렵다입주 1입주자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86% 이상이 만족 한다로 답했으며주거비 절약을 1순위로 꼽았다.

 

 


 

 

청년과 함께 만들고,

청년이 돌아오는 맞춤형 청년주택

 

거북이집이란 크고 호화로운 집은 아니지만거북이처럼 1인 1주택을 가질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청년주택을 말한다아직은 느린 걸음으로 가고 있지만언젠가는 토끼를 넘어설 수 있다는 희망으로 청년 주거지원 정책을 꾸준히 펼쳐 나가겠다는 경남도의 의지를 담고 있다.

실제로 거북이집 1를 건립할 당시 이곳에서 살아갈 청년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공간배치·필요공유시설·집기 구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조언했고경남도는 이를 적극 반영했다김해 거북이집 2호도 설계부터 공사까지 지역의 청년들이 함께 참여했다연내에 입주 예정인 고성 3(4가구), 사천 4(12가구)도 청년들과 청년건축가가 공간 기획 단계부터 함께 참여하고 있다.

거북이집은 만 19세에서 39세까지 취업준비생과 청년사회초년생이면 입주할 수 있다창원 거북이집’ 운영을 맡고 있는 경남개발공사는 분기별로 화재시설과 하자점검을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

입주문의 055)269-8362

 

 

 

글 이지언 사진 김정민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