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핫이슈

[핫이슈]【교육청 기사교류】 코로나19로 바뀌어버린 학교 풍경

김해 수남초등학교의 하루
작성2020년 07월[Vol.88] 조회176

 

 

 

# 첫 등교의 순간

아침 820, 설렘과 기대를 안고 아이들이 하나둘 등교를 시작했다. 선생님의 안내에 따라 손 소독을 마친 아이들은 학년별로 다르게 바닥에 표시해둔 라인을 따라 간격을 유지한 채 학교 건물로 들어갔다. 아이의 작은 등이 사라질 때까지 지켜보던 학부모는 잘 다녀와,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 교실로 들어가기 전, 발열 체크는 필수

교실로 들어가기 전, 발열 체크는 필수다. 1m 간격을 유지하면서 줄을 선 아이들은 차례대로 열화상 감지 카메라 앞에 섰다. 체온이 37.5가 넘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보건교사의 안내에 따라 아이들은 교실로 들어갈 수 있다.

 



#모두에게 낯선 교실 풍경

가장 달라진 것은 교실 풍경이다. 책상이 반으로 줄어들었고, 아이들은 띄엄띄엄 떨어진 자리에 앉아 수업을 듣는다. 수남초등학교의 경우 절반씩 격주 등교를 한다. 교실의 문은 열어두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은 수시로 이뤄 진다.

수업 시간도 달라졌다. 수남초등학교는 80분간 쉬는 시간 없이 1·2교시를 진행한 후, 10분의 쉬는 시간을 갖는다. 그리고 연달아 80분간 3·4교시를 진행한다. 쉬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잘 따라주는 아이들이 기특하다.

  


# 점심시간

점심시간이 되면 학년별, 반별로 시간대를 달리하여 급식소로 이동한다. 아이들은 선생님의 안내에 따라 간격을 유지한 채 줄을 서고, 배식을 받기 전 발열 체크와 손소독이 이뤄진다. 식사는 옆과 앞을 차단하는 칸막이가 설치된 테이블에서 먹는다. 친구들과 함께하는 시끌벅적한 점심시간이 그리워지는 풍경이다. 점심시간을 끝으로 아이들은 하교한다. 만약 아이들이 일기를 쓴다면 오늘 하루를 어떻게 기록할까.

 

  

 

김달님   사진 백동민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