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스포츠


스포츠

경남, 제주와 홈 경기 0-1 석패

제주와 홈 경기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가 제주유나이티드전 아쉽게 패했다.

 


경남은 17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제주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졌다.


 


이날 경남은 4-4-2로 나섰다. 박창준과 고경민이 투톱으로 짝을 지었고, 백성동-장혁진-정혁-도동현이 측면과 중원에 나섰다. 포백 수비는 유지훈-배승진-이광선-최준이 나란히 했으며, 손정현이 골문을 지켰다.

경남이 경기 시작 1분 만에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정혁이 때린 오른발 발리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이어진 백성동의 슈팅은 높이 떴다.


 


이후 전반 8분 정혁의 왼발 슈팅이 빗맞아 제주 골키퍼 오승훈에게 잡혔다.


 


경남은 전반전 내내 빠른 공격 전개와 측면 돌파로 활로를 찾으려 했지만, 세밀함 부족으로 쉽게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박창준과 도동현을 빼고 네게바와 황일수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공격에 실마리를 찾지 못하던 경남은 중거리 슈팅으로 공략했다. 네게바가 후반 25분 시도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빗나갔다. 3분 뒤 페널티 지역 좌측에서 시도한 황일수의 오른발 슈팅은 제대로 맞추지 못해 멀리 벗어났다.


 


그러나 후반 37분 정운에게 실점하며 쫓기게 됐다. 다급해진 경남은 강승조를 마지막 카드로 투입하며 최종 승부를 걸었다. 경남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쳤지만, 0-1 패배를 막지 못했다.

새로운경남


 


 

경남, 제주와 홈 경기 0-1 석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남, 제주와 홈 경기 0-1 석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