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뉴스


도정뉴스

경상남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공모사업 선정

밀양 딸기 지구 신규 선정, 2024년까지 4년간 총 30억 원 투입

딸기 시배지, 생산·가공·유통·관광과 연계한 6차산업화 농가소득 창출

경상남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공모사업 선정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밀양 딸기가 농림축산식품부 2021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사업대상지로 경남 밀양 딸기, 전남 여수 돌산 갓, 전남 해남 고구마, 경북 경산 대추 등 4개소를 선정했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2014년부터 농촌지역의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1·2·3차 산업 기반이 집적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 지역특화산업의 산학협력지구(클러스터)로 육성하여 농가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하여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밀양 딸기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에 2021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30억 원(국비 15, 지방비 15)을 투입하여 밀양시 삼랑진읍, 하남읍, 상남면을 중심으로 ▲청년 및 농촌융복합산업 예비사업자 창업 지원 ▲딸기문화마을 조성 ▲귀농인, 청년농업인을 위한 6차산업대학 개설 ▲딸기 가공 상품 개발 및 시제품 제작 지원 ▲공동마케팅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우리 도는 2014년부터 시행된 농촌융복합산업 지구 조성 사업을 통해 농가 소득 향상과 지역 특화품목 관련 관광객 증가는 물론 연계산업 일자리 창출의 효과를 보고 있다”며,

 

경상남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공모사업 선정2 

 

“이번에 신규로 선정된 밀양 딸기 농촌융복합산업 지구를 통해 1차 생산에 머물러 있는 밀양딸기를 2차·3차 산업과 잘 연계시켜 농가 소득 향상과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의 이번 밀양 딸기 지구 선정은 하동 녹차 지구('14년), 함양 산양삼 지구('16년), 거창 사과 지구('19년)에 이어 4번째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선정이다.

 

새로운경남


  

경상남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공모사업 선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조성 공모사업 선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