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원산 산림자원관리소

금원산이야기

  • 자연휴양림
  • 소개
  • 금원산이야기

금원산(Geumwonsan)

금원산 전경
금원산 전경

금원산은 행정구역상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과 북상면, 함양군 안의면에 걸쳐 위치하고 있습니다. 금원산의 줄기는 남으로 기백산(1,331m)과 남령을 거쳐 남덕유산(1,507m)과 이어져 있습니다.

금원산은 기백산으로 이어지는 높은 능선마루에서 보는 경치가 장관입니다. 북으로는 덕유산, 서쪽으로는 거망산에서 황석산 능선, 동으로는 수도산에서 가야산 능선, 남으로는 지리산의 풍경이 오밀조밀하게 들어서 있습니다.

금원산에는 두 골짜기, 성인골 유안청계곡과 지장암에서 유래된 지재미골이 있으며 이곳에서 흘러 내리는 물이 상천리에서 합수하여 상천(上川)이 되어 위천면을 가로질러 흐르고 있습니다.

금원산 유래

금원산 정상
금원산 정상

금원산의 본디 이름은「검은 산」이다. 옛 고현의 서쪽에 자리하여 산이 검게 보인데서 이름하였다.

이 산은 일봉(一峰), 일곡(一谷)이 모두 전설에 묶여 있는 산이다.

전하는 말에 따르면 옛날 금원숭이가 하도 날뛰는 바람에 한 도승이 그를 바위 속에 가두었다 하며, 그 바위는 마치 원숭이 얼굴처럼 생겨 낯바위라 하는데 음의 바꿈으로 납바위라 부르고 있는 바위, 비 내림을 미리 안다는 지우암(知雨岩), 달암 이원달 선생과 그의 부인 김씨와 얽혀 이름한 금달암(金達岩), 효자 반전이 왜구를 피해 그의 아버지를 업고 무릎으로 기어 피를 흘리며 올랐다 하는 마슬암(磨膝岩), 중국의 5대 복성중 하나로서 감음현을 식읍으로 받아 입향한 서문씨(西門氏)의 전설이 얽힌 서문가(西門家) 바위, 하늘에서 세 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하였다 하는 선녀담(仙女潭)들이 널려 있다.

금원산자연휴양림

금원산에는 크게 이름난 두 골 짜기가 있다.

성인골(聖人谷) 유안청(儒案廳)계곡과 지장암에서 와전된 지재미골이다.

유안청계곡은 조선 중기 이 고장 선비들이 공부하던 유안청이 자리한 골짜기로 유안청폭포를 비롯한 자운폭포와 소담이 주변 숲과 어우러져 산악경관이 빼어난다.

지재미골은 서문씨의 전설을 안은 서문가 바위와 옛날 원나라에서 온 공민왕비 노국대장공주를 따라서 감음현을 식읍으로 받아 살았던 이정공 서문기(理政公 西門記)의 유허지로 그 자손들이 공부하던 곳으로 전한다.

지재미골 초입에는 문바위와 차문화을 꽃피웠던 가섭암지 마애삼존불이 있다.

금원산위치

지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위천면 금원산길 412 (상천리 산61-1)

금원산 등산로 안내

  • 1코스 (7.4km, 편도3시간)
    • 매표소 → 마애삼존불 → 임도(횡단) → 금원산정상
  • 2코스 (4.2km, 편도2시간)
    • 매표소 → 자운폭포 → 유안청2폭포 → 유안청1폭포(직진) → 임도(횡단) → 금원산정상
  • 3코스 (5.5km, 편동2.5시간)
    • 매표소 → 자운폭포 → 유안청2폭포 → 유안청1폭포(좌측) → 임도(횡단) → 금원산정상
  • 4코스 (11km, 편동3.5시간)
    • 매표소 → 산림문화휴양관 → 기백산 → 금원산정상

최종수정일 : 2017-1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금원산이야기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0603001001000)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