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

  • 자료실
  • 사진자료실
  • 조류
조류

척추동물의 한 강(綱)으로 앞다리는 날개로 변형되어 비상생활에 적응되었고,
입은 부리로 되어 손을 대신하는 구실을 하며, 온몸이 깃털로 덮인 온혈(溫血) 동물이다.
모두 난생으로 산란한 후 포란하여 부화된 후 새끼를 키운다. 날 수 있도록 잘 적응되었으며 뼈속은 공기를 채워 가볍게 되어 있고 폐에 이어지는 기낭이 있다. 특히 시력이 발달하였다.

까치

  • 조회 : 263
  • 등록일 : 10.05.11
  • 담당부서 : 환경교육원
  • 작성자 : 환경교육원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까치의 옆모습

눈 내린 기와 지붕에 앉아있는 까치

솔잎이 많이 떨어져있는 길 위의 까치

눈 덮인 흙길 위의 까치

15세기의 문헌에는 ‘가치’로 표기되었다. 한자어로 작(鵲)이라 하며 희작(喜鵲)·신녀(神女)라고도 하였다. 몸길이 45cm, 날개길이 19∼22cm 정도로 까마귀보다 조금 작은데, 꽁지가 길어서 26cm에 이른다. 어깨와 배·허리는 흰색이고 머리에서 등까지는 금속성 광택이 나는 검정색이다. 암수 같은 빛깔이다. 둥지를 중심으로 한곳에서 사는 텃새로서, 둥지는 마을 근처 큰 나무 위에 마른가지를 모아 지름 약 1m의 공 모양으로 짓고 옆쪽에 출입구를 만든다. 일반적으로 둥지는 해마다 같은 것을 수리해서 쓰기 때문에 점점 커진다. 봄에 갈색 얼룩이 있는 연한 녹색 알을 5~6개 낳는다. 식성은 잡식성이어서 쥐 따위의 작은 동물을 비롯하여 곤충·나무열매·곡물·감자·고구마 등을 닥치는 대로 먹는다. 나무의 해충을 잡아먹는 익조이기도 하다. 유라시아 중위도 지대와 북아프리카, 북아메리카 서부 등지에 분포한다.

목록
  • 담당부서 : 환경교육원   
  • 연락처 : 055-254-4011
  • 교육문의 : 055-254-403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조류 메뉴로 이동 (QRCode 링크 URL: http://www.gyeongnam.go.kr/index.gyeong?menuCd=DOM_000001305002002000)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