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여행

[여행]경남 습지여행, 그 매력의 늪에 빠진다

 

텁텁한 도시가 뿜어낸 탄소발자국을 지우러 떠난다.

편안하게 놓인 산책로를 걷다 보면

인간과 자연은 공생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지구상의 40% 이상의 식물종과

12% 이상의 동물종이 살고 있다는 매력의 늪.

 

태고의 신비가 느껴진 그 곳에,

어느새 내 뒤로는 생태발자국이 점점이 찍힌다.

 

 

 

 

Changnyeong

창녕 우포늪

 



원시 저층 늪이 그대로 간직되어 태고의 신비를 품은 국내 최대의 내륙 습지. 호방하면서 아기자기한 우포, 깊고 그윽한 목포, 미루나무가 잘 어울리는 사지포, 철새들의 쉼터 쪽지벌, 생명력이 왕성한 산밖벌로 이루어진 늪은 그 끝이 보이지 않는다.

30~3시간 30분까지 다양한 탐방코스를 따라 걸음을 옮기다 보면 숨겨져 있던 비밀의 정원이 나타나기도 하고 호젓하게 떠 있는 나룻배에도 마음을 뺏긴다.

자연 생태계의 보고답게 식물류 800여 종, 조류 200여 종, 어류 28,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180여 종, 포유류 17, 파충류 7, 양서류 5, 패류 5종이 서식한다.

 

창녕군 유어면 우포늪길 218

055)530-1556

 

 

 

Gimhae

김해 화포천

 


 

억새와 갈대, 왕버들이 계절마다 만들어내는 풍경이 굉장히 아름답다. 물과 뭍이 옹기종기 어우러져 새벽 물안개 출사지로도 인기가 높다. 산기슭을 따라 조성된 2.4의 탐방로를 따라 걷다 보면 늪의 숨은 속내도 드러난다. 낙동강 넘어 밀양까지 펼쳐진 들판 위로 떠오르는 해돋이가 장관이며, 멸종된 황새가 일본에서 찾아온 곳으로도 유명하다. 멸종위기동식물 24종을 비롯해 812종의 생물이 살아 숨 쉬고 있다.

 

김해시 한림면 한림로 183-300

-  055)342-9834

 

 

 

Hapchen

합천 정양늪 

 


 

1만 년 전 후빙기 이후 해수면 상승과 낙동강 퇴적으로 생겨났다. 늪을 둘러싸는 3.2의 산책로는 변화무쌍하여 지루할 틈이 없다.

느린 걸음을 옮기다 보면 큰고니, 큰기러기, 논병아리, 물닭 등 희귀한 새들이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습지 위에 흐드러진 수련, 꽃창포, 가시연 사이로 놓인 징검다리꽃터널은 인생사진을 안겨준다.

비 오는 날, 차 한 잔을 들고 생태학습관 북카페를 가보자. 한눈에 들어오는 고즈넉한 풍경이 지쳤던 마음에 따뜻한 위로를 준다.

 

- 합천군 대양면 정양리 151

055)930-3344

 

 

 

 

  

스마트폰으로 스캔하시면 정양늪을 동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언 사진 김정민·경상남도람사르환경재단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