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사람&단체

[사람&단체]“최고의 방역은 기본을 지키는 것”

창원경상대병원 감염내과 조오현 박사
작성2020년 10월[Vol.91] 조회144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친지 간 만남, 지역 간 이동이 많은 추석 명절까지 겹치면서 감염병 확산 우려는 더욱 커진 상황이다. 하루라도 빨리 끝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창원경상대학교병원 감염내과 조오현 박사(사진)를 만났다. 그의 일성은 불필요한 만남을 자제하라였다.


병원 방역이 무너지면 그야말로 팬데믹

조 박사가 이끄는 감염관리실은 병원 방역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한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병원방역이다. 병원이 무너지면 그야말로 팬데믹(pandemic) 현상이 온다. 병문안도 전화로 하고, 병원 출입을 자제해야 한다.”

조 박사는 취재진의 병원 방문도 꺼렸다. 전화인터뷰를 거쳐 촬영을 위해 병원을 찾았지만, 병원 문턱을 넘어 보지도 못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바깥에서 조 박사와 감염관리실 직원들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다.

그는 의료진을 귀하게 여겼다. “코로나 환자는 일반 환자보다 인력이 2~3배 소요되는 질병이라며 의료진의 확충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하루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라면서도 점점 전파력이 강해지는 신종 감염병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장 힘든 사람은 환자를 돌보는 간호 인력이다. 중증환자도 힘들지만, 일부 경증환자들의 무례한 태도도 문제다. 시민의식이 필요하다이 상황이 장기간 계속된다면 의료진에게는 상상 이상의 고통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불필요한 만남 자제, 질본 지침 따라야

“1년은 더 갈 것이라고 본다. 답은 뻔하다. 기본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개인위생과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조 박사는 코로나19 백신이 일반에 보급되기까지 감염증 상황은 계속될 것이라고 봤다. 항간에 떠도는 코로나 관련 정보와 뉴스에 대해서는 일침을 놓았다.

질병관리청이 전문가 집단이다. 그들이 내놓는 지침을 따라야 한다. 개인 방역은 물론, 역학조사에도 적극 협조해야 한다. 우리 모두가 처음 겪는 상황이지 않는가?”

의료인으로서는 방역이 강할수록 안전하다는 입장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격상은 경제와 맞물려 의사인 자신이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개인이 할 수 있는 최강의 방역은 거리두기 단계와 별개로 가능하다고 했다.

불필요한 만남은 자제하고 비대면으로 가능한 일은 비대면으로 하면 된다. 특히 병문안 등 병원 출입은 삼가는 것이 좋다. 병원에서는 보호자들에게 일일이 전화해서 방문을 자제하고 전화 위문을 해달라고 요청한다.”

 

최대한 독감 예방 접종해야, 코로나 후유증 심각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독감철에 대한 걱정도 태산이었다. “독감환자와 코로나 환자가 뒤섞이는 경우를 상상하면 끔찍하다. 열 환자를 줄여야 한다. 최대한의 도민이 독감예방 접종을 하고, 열이 나면 무조건 선별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은 자가 격리해야 한다. 감기라고 판단하고 일상을 이어가다 낭패를 본다.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열 환자를 선별하지 못하고 병원 방역이 무너질까봐 두렵다. 열나면 무조건 선별검사소에 가라.”

코로나19 후유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모든 감염병엔 후유증이 따른다. 경남의 완치자들을 조사해본 결과, 피로감과 두통, 기침 등 호흡곤란을 여전히 겪고 있다는 답이 많았다며 젊은 층의 방역 해이 현상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젊어서 본인이 겪는 통증이 적다고 긴장감을 놓아서는 안 된다. 완치 후 일상에 복귀하지 못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신체적 후유증 때문만은 아니다. 우울감과 심리적 타격으로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그는 자신이 아픈 것도 힘들지만, 누군가를 아프게 했다는 사실에 심리적인 후유증이 따른다전염병엔 누구도 예외가 없다. 개인이 할 수 있는 가장 강한 방역을 해달라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황숙경 기자  사진 이윤상 작가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