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사람에 반하다

[사람에 반하다]허승주 청년 도예가의 유쾌한 도전, 우린 특별해!

예술가로 살아가는 것은 먹고 사는 일이 항상 고달프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로 생계가 막막한 예술가들은 더욱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가를 꿈꾸는 청년들의 도전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청년예술인 발굴 지원사업에 참여해 생애 첫 개인전을 선보인 허승주 청년 도예가의 작업실을 찾았다.

김미영 사진 이윤상

  


창작의 산실에서 만난 달팽이 모녀

김해시 우암로에 자리한 도자공방 선에 들어서자 중년여성이 밝은 미소로 맞이해 준다. 허승주(22) 작가의 어머니 배경희(52) 작가이다. 취재 차 여러 차례 통화해서 목소리가 귀에 익다. 허 작가가 자폐성 발달장애가 있어 취재가 쉽지는 않겠지만 본인이 도와줄 수 있다며 조심스레 말을 꺼내던 기억이 떠올랐다.

허 작가는 낯선 이들의 방문에 시니컬한 표정으로 휴대전화기만 만지작거리고 있다. 작업실 소개를 제안했더니 작품과 작업실 내부를 천천히 본인만의 속도로 안내한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배 작가가 우리는 달팽이 모녀예요. 느리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신만의 속도로 나아가는 달팽이가 우리의 모습 같아요라며 허 작가와 사랑이 가득한 눈빛을 교환한다.

 


허승주 도자 개인전-우린 특별해!’로 도예가 데뷔

허 작가는 지난해 9, ‘도자 개인전-우린 특별해!’를 선보이며 데뷔한 신인 도예가다.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청년예술인 발굴 지원사업에 참여한 덕분이다. 19세 이상 34세 이하 도내 청년 예술인에게 작품 활동비를 지원하며 문화예술계에 진입해 예술인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경남도가 돕는 사업이다.

허 작가는 미술 분야에 참여해 30여 점의 캐릭터 도자공예 작품을 제작, 개인전 개최 및 다양한 상품을 공개했다. 작업실에는 이 전시에 출품했던 작품 일부가 진열되어있다. 전 세계 동물과 전래동화를 모티브로 캐릭터를 구상하고 스케치한 후, 흙으로 빚어 채색하고 가마에 구워 나온 결과물은 실로 놀랍다. 스케치와 100% 이상 일치하는 정교하면서도 섬세한 작업이 눈길을 끈다. 또한 캐릭터마다 이름을 짓고, 특별한 능력을 부여하고, 그에 걸맞은 액세서리를 지니게 한다. 한 캐릭터가 완성되는데 보통 15일에서 길게는 30일이 걸리기 때문에 사업 기간에는 작업실과 집을 오가며 창작활동에만 매진하게 된다. 애정이 남다를 수밖에 없다. 허 작가는 모든 작품이 우열을 가릴 수 없을 만큼 특별하고 소중한 내 친구들이에요란다. 지금도 허 작가의 일과는 하루의 반은 작업실에서 작품창작에 매진하고, 나머지 시간은 다양한 분야의 책과 영화, 영상들을 보며 창작 아이디어를 얻는다고 하니 천상 예술가다.

 

 

같은 학교 같은 학번의 모녀

배 작가는 장애아동 부모로 산다는 것이 대하소설을 쓸 정도로 힘든 일이 많았다고 토로한다. 부부는 조형 활동을 할 때 행복해하는 딸에게 도예의 길을 열어 주고자 공방과 스승을 찾아다니는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딸의 대입 준비 중 남편의 권유로 동반 입학을 결심한 어머니의 용기에 가슴이 뭉클해진다

그렇게 모녀가 동부산대학교 생활도예과’ 2018학번으로 나란히 입학하여 지난해 학업을 마쳤다. 함께 공모전에서 수상의 기쁨도 누리고 전시도 개최하는 등 버킷리스트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허 작가는 엄마가 가장 특별한 친구예요라고 말한다. 배 작가는 딸 덕분에 도예가로서 인생 이 막을 시작 할 수 있어서 오히려 감사하다라고 말한다. 서로를 배려하는 모녀의 아름다운 동행이다.

 

한계를 뛰어넘어 3D 애니메이션 작가 꿈 이루고파

청년예술인 발굴 지원사업에 참여해 지원받은 준비금 250만 원으로 좋은 재료를 구매하고 원 없이 만들어 보았다며 모녀가 신나서 얘기한다. 재료비, 작품 제작, 전시까지 다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이지만, 이런 작은 관심이 예술창작의 원동력이 된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예술가에게 꼭 필요한 포트폴리오 제작, 지적 재산권 등의 교육과 우수 사례지 견학 기회도 주어져 사업에 만족감을 표했다. 무엇보다 이 사업을 통해 허 작가에게 개인전 개최라는 이력이 만들어졌고, 전시된 작품을 보고 협업 제의도 들어와 다음 행보가 주목 된다.

허 작가는 2022년 대한민국 공예대전 출품과 2회의 전시를 계획하고 있다. 매일 작업실에서 창작활동에 매진하고 있다는 허 작가에게 꿈을 물었다. “저의 꿈은 3D 애니메이션 작가예요. 그래서 틈틈이 이야기를 만들고, 사촌 언니에게 컴퓨터 그래픽도 배울 계획이에요라며 야무지게 그녀의 포부를 밝힌다.

 

도자공방 선 

위  치  김해시 우암로63번길 4-8, 1층 

연락처  0507)1404-3954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