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시군

[시군]【남해】 새 관광 명소로 떠오른 ‘설리스카이워크’

개장 4개월도 안돼 7만여 명 찾아


 

지난해 12월에 개장한 설리스카이워크가 매월 2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남해군 미조면 송정리 산 일대에 위치한 설리스카이워크는 83억 원을 들여 전국에서 최초로 세운 비대칭형 교량이다. 유리바닥을 걷는 이곳은 길이 79.4m, 4.5m, 주탑 높이 36.3m, 폭이 전국에서 가장 넓으며 유리는 12판을 3중으로 접합해 안전하게 설계했다.

다리 위에서는 남해의 다도해를 조망할 수 있으며, 높이 38m의 스카이워크 끝단에 위치한 그네를 타며 해안 경관을 조망할 수도 있다. 날이 어두워지면 경관 조명에 불이 들어와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하고 있다. 포토존과 카페테리아 등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개장이래 13000여 명이 찾았고, 올해 1~3월까지 64000여 명이 다녀갔다. 입장 요금은 어른 2000·소인 1000, 그네 체험이용은 6000·소인 4000(입장요금 포함)이다.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