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시군

[시군]【거창】 거창법조타운, 주민투표로 푼다

작성2019년 06월[Vol.75] 조회199


6년째 갈등을 빚어온 거창법조타운 건립 문제가 오는 7월 주민투표를 통해 결론이 날 예정이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지난달 16일에 열린 거창법조타운 건립 문제 해결을 위한 5자 협의체(거창군, 거창군의회, 법무부, 찬성·반대 주민대표) 3차 회의에 참석해 거창법조타운 관련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더라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5자 협의체는 오는 7월 안에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주민투표의 방식은 거창법조타운(거창구치소) 원안과 이전요구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다. 주민투표 참여 자격을 어디까지 줄 것인지는 논의 중이다.

거창군은 지난 2011년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4181725억 원이 드는 법무부 법조타운 조성사업을 유치했다. 거창구치소, 창원지검 거창지청, 창원지법 거창지원, 보호관찰소 등을 한곳에 짓는 사업이 바로 원안이다.

이후 201512월 법무부가 공사를 시작했지만 법조타운에 구치소가 들어서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단체 간에 원안과 이전안을 두고 찬반 갈등이 깊어져 201611월부터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TOP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