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기사 바로가기

도정

[도정]하동·합천 특별재난지역 지정

수해복구 가속도

 

 

 

지난 8월 초 2m 높이까지 물이 찼던 하동 화개장터가 조금씩 옛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한참 걸릴 것이라던 우려와는 달리 꽤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상인들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지만 마음 한구석 믿는 곳이 생겼다. 발 빠른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그나마 디딤돌이 됐다. 물난리를 겪은 지 4일 만이다.

지난 813일 정부가 하동군과 합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면서 두 곳은 추가로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실사가 끝나면 구체적인 국비 지원액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게 다는 아니다. 주택, ·어업시설 등 생계수단에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 지급과 함께 전기요금·건강보험료 등 공공요금 감면, 병력 동원 및 예비군 훈련 면제 등의 혜택도 받게 됐다.

지난달 기록적인 홍수로 피해를 입은 곳은 하동과 합천뿐만 아니다. 창녕의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 등 경남 14개 시군에 걸쳐 이런 물난리는 처음이라는 탄식과 안타까운 소식이 줄을 이었다.

 

 

김 지사 재해관리기금 활용방안 개선촉구

 

특별재난지역 지정은 선 지정 후 조사로 불릴 만큼 빠르게 진행됐다. 지난 811일 김경수 도지사는 대통령 주재 화상 국무회의에서 하동과 합천에 대한 조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실제로 이틀 뒤 추가 지정을 결정했다. 이날 김 지사는 재난관리기금의 의무예치금을 수해복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중대본에서 심의·의결해 달라고도 말했다.

이후 김 지사는 화개장터와 합천, 창녕 등 수해지역을 둘러보며 사후 대책과 빠른 피해복구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도 지난 12일 화개장터를 방문하기도 했다. 한편 합천군과 군의회는 이번 물난리가 댐관리 정책결정 실패로 인한 인재라며 전액 피해보상을 촉구했다.  

경남도는 하동과 합천을 포함한 창녕, 함양, 산청, 거창 등 6개 군에 특별교부세 10억 원을 긴급 지원하는 등 피해시설의 응급복구와 이재민 구호 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수해복구에는 각종 단체와 기업, 개인의 자원봉사와 성금도 잇따르면서 빠른 수해복구를 돕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한편 경남도청 공무원 노조도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 2000만 원을 하동과 합천에 기탁하기도 했다.

 

TOP 방문자 통계